인천 청라 코로나19 확진자, 모친 외 접촉자 ‘무’
인천 청라 코로나19 확진자, 모친 외 접촉자 ‘무’
  • 장호영 기자
  • 승인 2020.03.29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 역학조사 결과와 동선 공개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아일랜드에서 입국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서구 청라3동 거주 20대 여성의 역학조사 결과가 공개됐다. 모친 외에는 접촉자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구는 29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A씨(21, 여, 청라3동)의 접촉자와 동선 등 역학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A씨는 아일랜드에서 어학연수를 받다가 지난 21일 귀국했는데 29일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 검사를 진행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월 4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아일랜드에 머물렀으며, 귀국 다음 날인 22일 A씨의 아일랜드 룸메이트였던 B씨(타지역)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A씨는 23일 B씨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통지를 받고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으나, 1차 검사에선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A씨는 자가격리를 실시하며 28일까지 자택에 머물렀다. 그러던 중 29일 열감과 오한 등의 증상이 나타나자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 검사를 진행했고, 이날 오후 1시께 확진 판정을 받아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구는 A씨의 접촉자인 가족 1명(어머니)에 대해 곧바로 검체 채취를 진행했으며, 거주지와 주변 지역에 대한 방역을 완료했다.

구 역학조사반은 A씨의 거주지 엘리베이터 탑승 8건에 대한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확인 결과 마스크를 착용한 점 등을 근거로 추가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자료제공 서구
자료제공 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