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구, 금천구 직장인 확진자 동선 공개
인천 부평구, 금천구 직장인 확진자 동선 공개
  • 김갑봉 기자
  • 승인 2020.03.27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택에서 자전거로 부평역 이용 전철로 서울 금천구 직장 출퇴근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인천 부평구가 26일 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부평구 주민 A씨(23, 여)의 동선을 공개했다.

A씨는 서울 금천구 소재한 제조업체에 일하고 있으며, 지난 25일 먼저 확진 판정을 받은 회사동료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23일부터 오한, 가래, 인후통 증상을 느껴 26일 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22일 12시 부평동 자택에서 자차로 김밥집(12:22)으로 이동한 뒤, 역시 자차로 친척집을 방문(13:00)했고, 이어서 부평구 구산동 햄버거집(14:00)도 자차로 이동했다.

같은 오후 16:00~16:37에는 부천시 송내동에 있는 미용실을 도보로 이용했고, 17:30에 자차로 귀가했다. 부평구는 A씨가 햄버거집과 미용실 제외하고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밝혔다.

23일 오전 7:50에는 자택에서 자전거로 부평역(08:06)으로 이동한 뒤, 경인선을 이용해 구로역에서 가산디지털역(지하철 이용 끝)을 거쳐 직장에 도착했다(08:45). 회사 내에선 구내식당(12:10)에서 점심식사를 했고, 퇴근 후 전철로 부평역에 내려 자전거로 자택(19:10)에 도착했다. 마스크는 계속 착용했다고 전했다. 24일도 23일과 같은 동선이다.

A씨는 25일 자택(7:50)에서 자전거로 부평역(08:06)에 도착해 전철로 가산디지털역을 거쳐 직장(08:45)에 도착한 뒤, 금천구 택배회사(9:40)와 문구점(10:00)을 방문했다.

오후에 구내식당(12:10)에서 점심식사를 했고 퇴근 후 전철을 이용해 부평역에서 자전거를 타고 자택(19:10)에 도착했으며,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다.

​확진 판정은 받은 26일 A씨는 자택(07:50)에서 자전거로 부평역(08:06)에 도착한 뒤 전철을 이용해 가산디지털역을 거쳐 직장(08:45)에 도착했고, 오전 11시 회사를 나와 전철을 이용해 부평역에서 자전거로 부평구보건소(11:50)에 도착해 검사를 받았으며, 확진 후 인천의료원으로 이송했다(23:35).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