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군·구의원 최고 재산가, 민윤홍 계양구의원 ‘56억’
인천 군·구의원 최고 재산가, 민윤홍 계양구의원 ‘56억’
  • 장호영 기자
  • 승인 2020.03.26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26억 신고 … 기초단체장 중엔 홍인성 중구청장이 가장 많아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인천지역 10개 군·구의회의 의원 중 최고의 재산가는 56억2000만 원을 신고한 민윤홍 계양구의회 의원으로 확인됐다.

인천시는 정부 인사혁신처의 재산 공개에 맞춰 군·구의원 117명의 재산 내역과 변동사항을 시보를 통해 26일 공개했다.

인천 군구의회 의원 중 재산 신고액 5순위와 올해 증가액 5순위 표.(제공 인천시)
인천 군구의회 의원 중 재산 신고액 5순위와 올해 증가액 5순위 표.(제공 인천시)

공개된 내용을 보면, 군·구의원 117명이 평균 7억1400만 원을 보유하고 있었고, 가장 많은 재산을 등록한 의원은 미래통합당 소속 민윤홍 계양구의원으로 지난해 대비 1억2000만 원이 증가한 56억2000만 원을 신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환 계양구의회 의장 53억 원, 통합당 김익선 미추홀구의원 42억4000만 원, 민주당 심우창 서구의원 36억3000만 원, 통합당 장해윤 연수구의원 35억3000만 원으로 뒤를 이었다.

이번 공개대상자 중 재산이 늘어난 의원은 78명(66.7%)이고, 재산 감소는 39명(33.3%)이었다. 재산의 주요 증감 사유를 살펴보면, 증가 요인은 부동산 공시가격 상승과 부동산 매매, 급여저축 등이며, 감소 요인은 대출 증가 등으로 분석됐다.

재산이 가장 많이 증가한 의원은 민주당 김환연 부평구의원으로, 지난해에 신고한 재산은 건물 분양으로 인한 채무 등 마이너스 4억7000만 원이었으나, 올해는 8억3000만 원이 증가한 3억5000만 원을 신고했다.

이어 통합당 김익선 미추홀구의원이 지난해보다 4억5000만 원 증가한 42억4000만 원, 민주당 홍남곤 옹진군의원이 3억6000만 원 증가한 5억4000만 원, 통합당 이병학 계양구의원이 3억2000만 원 증가한 6억9000만 원, 통합당 장해윤 연수구의원이 3억2000만 원 증가한 35억3000만 원을 신고했다.

재산이 가장 많이 줄어든 의원은 통합당 박향초 미추홀구의원으로 지난해보다 13억8000만 원이 줄어든 31억6000만 원을 신고했다. 감소 요인은 부동산 평가면적 변동에 따른 신탁예탁금 감소이다.

이밖에 시가 밝힌 박남춘 시장의 재산은 26억2000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6500만 원이 증가했고, 민주당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은 지난해보다 400만 원이 감소한 3억2800만 원을 신고했다.

군수·구청장 중에는 홍인성 중구청장이 지난해보다 300만 원이 감소한 14억5000만 원을 신고해 가장 재산이 많았다.

시 공직자윤리위 관계자는 “공직자의 부정한 재산 증식을 방지하고 공무 집행의 공정성을 확보해 국민에 대한 봉사자로서의 공직윤리 확립을 위해 오는 6월 말까지 재산 심사를 엄정하게 추진할 계획”이라며 “재산 심사 결과, 공직자가 허위 또는 중대한 과실로 잘못 신고했거나 부당·위법한 방법으로 재산을 형성한 경우에는 경중에 따라 경고와 과태료 부과 등의 조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