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통합당 인천 1호 공약 ‘교통’...기존 정책 답습?
민주당·통합당 인천 1호 공약 ‘교통’...기존 정책 답습?
  • 이종선 기자
  • 승인 2020.03.2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광역 교통’, 통합당 ‘원도심 교통’ 중심 1호 공약
대부분 이미 추진 중인 사업... 숟가락만 얹나 비판 일어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제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이 인천 지역 1호 공약으로 교통인프라 확충을 제시했다. 그러나 대부분 정부와 인천시가 추진 중인 사업에 무임승차하는 모양새다.

인천시가 신청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노선도(자료제공 인천시)
인천시가 신청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노선도(자료제공 인천시)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은 지난 19일 1호 공약으로 ‘인천교통혁명’을 발표했다. 주로 서울과 접근성을 높이는 광역교통 정책으로 “인천교통혁명으로 시민들의 출퇴근 시간을 1시간 돌려주겠다”고 말한다.

주로 인천 남부권에는 ▲GTX-B 노선 신속 착공 ▲제2경인선 철도 신속 추진 ▲인천2호선 KTX(광명역) 연장 ▲제2외곽순환도로(인천~안산) 조속 착공 등을 제시했다. 서북부권은 ▲서울7호선 조속 개통 ▲서울5호선 검단 연장 ▲서울2호선 청라 연결 ▲공항철도와 서울9호선 직결 ▲차질 없는 제3연륙교 개통 추진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 원도심 지역에는 ▲원도심 순환 전철 신설 ▲제2공항철도 신설 ▲S-BRT와 권역별 복합 환승센터 건설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사업 추진 등을 약속했다.

그러나 민주당의 광역교통 공약은 정부와 인천시에서 현재 진행 중인 사업을 그대로 답습하는 모양새다. ‘신속’, ‘조속‘이라는 표현을 쓰긴 했지만 대부분 이미 진행 중이거나 확정된 사업이며 아주 익숙하다.

그나마 아직 확정되지 않은 서울2호선 청라 연결 추진도 박남춘 시장의 공약이었다. 인천시는 지난 2월 서울 2호선 청라연장선의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까지 마쳤다. 내년 초 발표할 4차 국가철도망추진계획에 포함하려고 준비 중이다.

미래통합당 인천시당도 총선 1호 공약은 교통인프라 확충이다. 통합당 인천시당은 교통인프라를 최우선으로 확충해 원도심의 가치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공약 내용은 ▲경인전철지하화 ▲도심순환 인천지하철 3호선 건설 ▲인천역~동구~부평~인천대공원 잇는 트램 건설 등이다.

경인전철 지하화 사업은 인천 선거 단골메뉴다. 인천 남동갑 미래통합당 유정복 후보는 시장에 당선된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서 경인선 지하화 공약을 내세웠으며, 최근까지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경인전철 지하화는 지난 2015년 진행한 사업타당성 용역 결과 사업성이 낮게 나와 추진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이번 4차 국토종합발전계획에도 반영되지 않아 단기간에 추진하기 어렵다. 시는 현재 GTX-B나 인천발 KTX 등 추진 중인 철도사업이 많아 상황을 보고 경인선 지하화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태도다.

또 통합당이 제시한 원도심 트램 건설은 인천시가 추진하는 노선과 약간 다르지만 큰 틀에서는 비슷하다. 시는 이미 ▲부평~연안부두 ▲주안~송도 ▲제물포~연안부두 ▲작전~계양신도시 등 4개 노선 타당성 검토를 7월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