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금지법 제정하라” 인천차별금지법제정연대 출범
“차별금지법 제정하라” 인천차별금지법제정연대 출범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3.26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에 ‘나중’은 없다. 포괄적 차별금지법 당장 제정해야”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성적 지향이나 장애 등으로 인한 모든 차별을 금지하는 차별금지법을 제정하기 위한 연대조직체가 인천에서도 지난 25일 출범했다. 대구ㆍ경북 등에 이어 아홉 번째다.

인천차별금지법제정연대는 지난 25일 출범식을 열고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으로 인천이 차별과 혐오가 아닌 인권과 존중의 도시로 거듭나야한다”고 선언했다.

인천 차별금지법제정연대가 지난 25일 출범했다.
인천차별금지법제정연대가 지난 25일 출범했다.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성별, 성 정체성, 성적 지향, 장애, 병력, 외모, 나이, 출신 국가, 학력 등을 이유로 정치ㆍ경제ㆍ사회ㆍ문화 등 모든 영역에서 합리적 이유 없는 차별을 금지하는 법률이다.

인천차별금지법제정연대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평등사회로 나아가는 최소한의 전제다. 차별금지법 제정 운동을 넘어 평등의 장을 만드는 반차별 운동으로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종걸 차별금지법제정연대 공동대표는 “차별금지법 제정은 한국사회의 변화를 위해 미룰 수 없는 과제가 됐다”라며 “인천을 포함한 9개 지역에서 차별금지법을 제정하고 혐오에 대응하는 조직이 만들어졌다. 우리 사회 곳곳의 혐오와 차별에 대항하는 시민들의 자발적 결의가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차별금지법이 시민들에게 어떤 법인지 알리고, 제정 이후 법안을 구체화하는 활동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주솔현 사회변혁노동자당 인천시당 집행위원장은 “우리는 차별금지법 제정으로 불법으로 규정되는 사람들, 효율과 이윤만을 극대화하는 노동, 전염병에 더 취약한 계층 등이 당연한 것이 아니라고 말하고 사회구조 변혁을 이야기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돈회 인천나눔의집 성공회 신부는 “하느님의 이름으로 차별을 정당한 것처럼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많은 그리스도인은 예수님이 그러했던 것처럼 어떤 차별에도 당당히 맞서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느님은 모든 사람을 한 결 같이 아름답게 만드셨다. 하느님의 나라에는 결코 차별이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한 출범식 참가자가 피켓을 들고있다.
출범식 참가자가 피켓을 들고있다.

인천차별금지법제정연대는 앞으로 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들에게 차별금지법 정책을 질의하고 후보자들의 차별ㆍ혐오 행위를 모니터할 예정이다. 총선 후에는 인천시 조례 등을 검토하고 차별금지법 제정과 관련한 토론회와 강연회를 열 계획이다.

현재 인천차별금지법제정연대 참여 단체(정당ㆍ개인 포함)는 아래와 같다.

▲녹색당 인천시당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 ▲사회변혁노동자당 인천시당 ▲인권운동공간 활 ▲인천나눔의집 ▲인천대학교 페미니즘 모임 젠장 ▲인천사람연대 ▲인천여성민우회 ▲인천인권영화제 ▲인천장애인차별철폐연대 ▲인하대학교 페미니즘 모임 인페르노 ▲한국이주인권센터 ▲조혜연ㆍ이혜연(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