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돌고돌아’ 민경욱, 통합당 최고위 연수을 공천 최종 확정
[속보] ‘돌고돌아’ 민경욱, 통합당 최고위 연수을 공천 최종 확정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3.25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결국 '친황' 민경욱 선택
연수을 정일영, 민경욱, 이정미 3파전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가 인천 연수구을 후보자로 민경욱 의원을 최종 확정했다. 

통합당 최고위는 25일 회의를 열고,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두 번 공천배재(컷오프) 시킨 민경욱 의원을 다시 부활시키며 공천을 확정지었다.

앞서 당 공관위는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가 민경욱 의원에 대해 ‘허위사실 공표’ 혐의를 인정한 점을 이류로 민경욱 의원에 대한 공천을 무효화하고, 동시에 민현주 전 의원의 공천을 결정했다. 

통합당 공관위의 결정에 당 최고위는 이날 밤 회의를 열고 최종 검토했으나, 민경욱 의원의 혐의에 대해 ‘법률적으로 심각한 사안이 아니다’고 판단해 공관위의 결정을 기각했다.

이에 따라 민경욱 의원이 통합당 연수을 후보로 최종 확정됐다.

통합당 공관위는 지난달 28일 연수을에 대한 첫 공천 결과를 발표할 당시 현역인 민경욱 의원을 컷오프하며, 민현주 전 의원을 단수공천 했으나, 당 최고위가 공관위에 요구한 재의 요청이 받아들여지며 경선을 치르는 것으로 공천이 번복됐다.

지난 24일 발표된 경선결과에선 민경욱 의원이 55.8%를 얻어 공천을 받았으나, 인천시선관위의 ‘허위사실 공표’ 혐의 인정을 근거로 민현주 전 의원이 당 공관위에 재차 재의를 요구했다. 

이에 당 공관위는 25일 오전 민경욱 의원을 컷오프 하고 당 최고위에 민현주 전 의원을 후보로 추천했다. 같은 날 밤 당 최고위는 공관위의 추천을 기각하고 민경욱 의원에 대한 공천을 결정했다.

이 같은 결정에는 황교안 대표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민경욱 의원은 황 대표 측근인 소위 ‘친황’계로, 민현주 전 의원은 유승민계로 분류된다. 

이 때문에 황 대표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하는 최고위에서 민경욱 의원을 살리기 위해서라도 공관위의 추천을 기각할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했다.

이날 결정에 따라 인천 연수을은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후보, 미래통합당 민경욱 후보, 정의당 이정미 후보간 3파전으로 치르게 됐다.

미래통합당 공천이 확정된 민경욱 국회의원.
미래통합당 공천이 확정된 민경욱 국회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