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구 ‘착한 임대료’ 물결...상생협약 체결
인천 중구 ‘착한 임대료’ 물결...상생협약 체결
  • 이종선 기자
  • 승인 2020.03.25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신도시 상가 건물주 동참, 점포 26곳 혜택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인천국제공항신도시 상가 건물주들이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기침체를 이겨내기 위해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했다.

인천시는 지난 25일 중구 운서동 주민센터에서 민원기 상가번영회장, 건물주 대표 등과 함께 코로나19 위기극복과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착한 임대료 상생협약식을 진행했다.

인천시는 지난 25일 중구 운서동 주민센터에서 민원기 상가번영회장, 건물주 대표 등과 함께 코로나19 위기극복과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착한 임대료 상생협약식을 진행했다.(사진제공 인천시)
인천시는 지난 25일 중구 운서동 주민센터에서 민원기 상가번영회장, 건물주 대표 등과 함께 코로나19 위기극복과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착한 임대료 상생협약식을 진행했다.(사진제공 인천시)

인천국제공항신도시 상가번영회장은 “건물주들이 흔쾌히 인하를 결정해준 덕분에 26개 점포가 2~4개월 동안 임대료 20~30% 인하혜택을 받아 임대료 부담을 덜게 됐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3월 24일 기준 ‘착한 임대료’ 인하에는 토지금고시장을 비롯한 시장 17곳 점포 284개, 운서동·간석동 상가 등 25개 지역 점포 488개 등, 총 42개 지역에서 772개 점포가 동참하며 늘어나고 있다.

이 중 연수구 동춘동 소재 건물주 A씨는 소유 건물 내 점포 7곳의 임대료를 2개월 동안 20%를 인하해 주는 통 큰 결심을 내려 상인들의 어려움을 덜어줬다. 서구 검암동에서 영업하는 B씨는 정작 자신도 힘들어 대출을 신청하고도, 본인 소유 점포의 임차인에게 3~4월 임대료 20%를 인하하기로 했다. 인천대학교에서도 휴교로 영업을 못 하고 있는 임대업소 51곳의 3월 임대료를 전액 감면해 주기로 하는 등 아름다운 물결이 인천 전역으로 퍼지고 있다.

시에서도 소상공인의 경영난 해소를 위해 지난 2월부터 848억 원을 융자 지원하고 있다.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인천e음 캐시백을 10%로 상향 조정했으며, 지방세 감면, 시 소유재산 임대료 인하 등의 지원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김상섭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분들께 임대료 인하는 가뭄의 단비와 같은 희망”이라며, “‘착한 임대료’ 운동에 더 많은 분의 자발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