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비상행동, 4.15총선 맞아 각 당과 기후위기 정책 협약
인천비상행동, 4.15총선 맞아 각 당과 기후위기 정책 협약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3.23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 인천시당과 정책협약 ··· 미래통합당 비참여
탄소제로배출, 기후위기 선언 등 7개 정책 요구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기후위기 인천비상행동이 21대 국회 구성을 앞두고 인천내 정당과 기후위기 대응 정책 협약을 진행했다. 

기후위기 인천비상행동(이하 인천비상행동)은 4.15 총선거를 맞아 기본소득당, 노동당, 녹색당, 더불어민주당, 민중당, 사회변혁노동자당, 정의당의 인천시당 위원장을 만나 정책협약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미래통합당은 참여하지 않았다.

(제공 기후위기 인천비상행동)
(제공 기후위기 인천비상행동)

협약 내용은 21대 국회에서 각 정당이 ▲기후비상선언 결의안 통과 ▲탄소배출제로 등 기후정의 실현을 위한 ‘기후위기대응법(가칭)’ 제정 ▲기후위기 대응 특별위원회 설치 ▲탈 탄소사회 전환 기반 마련 ▲인천 석탄화력발전소 2035년 전면 폐쇄 계획 수립 ▲인천시의 기후위기 인정과 기후비상 선포 ▲시민과 함께 탄소배출 제로 도시로 전환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내용이다.

인천비상행동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지구적 위기인 기후변화가 파국을 초래하지 않기 위해 각 정당에 최소한의 약속을 요구한 것이다”라며 “정당마다 기후위기 대응 정책 준비도가 다르고 아쉬운 기후정책을 내놓는 정당도 있지만, ‘기후국회’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최대한 정책협약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인천비상행동은 4.15 총선까지 유권자들에게 각 정당들의 기후위기 대응 공약을 알리고, 각 정당과 후보를 대상으로 정책질의를 진행할 것이라 밝혔다. 총선 이후에는 국회의원별 의정 모니터링과 ‘인천시 기후위기 비상선언’ 추진 등 기후위기 대응행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인천비상행동이 속해있는 기후위기 비상행동은 지난 12일 기후위기 총선정책 질의결과 발표하며 “국회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실질적인 기후위기 대응정책을 제시하지 못했다”라며 “한편 정의당과 녹색당만이 적극적이고 구체적인 기후정책을 공약으로 마련하고 있었다”라고 발표한 바 있다. 

발표한 결과 (제공 기후위기 비상행동)
기후위기 비상행동은 지난 12일 기후위기 총선 정책 질의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