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발달장애인 바우처 운영비 70% 지원
인천시, 발달장애인 바우처 운영비 70% 지원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3.20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발달장애인 감염병 확산 방지대책 마련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인천시가 발달장애인 민간바우처사업 운영비의 70%를 지원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짐에 ‘발달장애인 민간바우처사업 감염병 확산 방지대책’을 마련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시는 세부대책으로 확진환자와 확진환자 접촉자 발생 시 장애인복지 기관 휴관을 원칙으로 하고, 바우처 기관 운영비와 발달장애인 자가격리 시 돌봄 활동지원비의 70% 지원하기로 했다.

또, 시는 감염병 예방을 위해 바우처 기관의 프로그램을 최소인원을 통해 선별적 운영, 기관 이용자·종사자 감염병 예방교육과 방역을 실시, 시·군·구 공무원 책임 전담제와 기관별 모니터링을 실시하기로 했다.

인천시의 이같은 결정은 지난 16일 인천 거주 발달장애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그와 접촉한 발달장애인 다수가 자가격리에 들어가는 등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감염 위기에 놓인 장애인이 급격하게 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