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발달장애인 코로나19 대응책 마련하라”
“인천시, 발달장애인 코로나19 대응책 마련하라”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3.18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봄 공백에 고립된 장애인··· 인천시가 나서야”
장애인 활동지원 기관 지원 방안도 마련해야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인천시가 발달장애인을 위한 코로나19 실질적인 지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왔다.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인천지부는 18일 성명을 통해 인천시에 발달장애인을 위한 실질적 코로나19 대응방안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부모연대는 “인천시 거주 발달장애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와 접촉한 발달장애인 다수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라며 “전국장애인부모연대의 조사에 의하면, 이는 17개 시도 중 가장 많인 발달장애인 격리자수다”라고 전했다.

부모연대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장애인복지시설은 감염 방지를 위해 임시 휴관에 들어갔다. 그 돌봄의 공백은 모두 가족에게 전가됐다”라며 “또, 발달장애인이 확진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하는 경우, 이들에게는 의료서비스 뿐만 아니라 일상생활 전반에 걸친 실질적 지원이 필요하지만, 지원해줄 수 있는 체계는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발달장애인의 돌봄을 책임지고 있는 가족구성원이 자가격리자나 확진자가 되는 경우, 또 혼자 사는 발달장애인은 누가, 어떻게 지원할 것인지에 대한 현실적인 대응책도 마련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부모연대는 인천시가 코로나19 관련 발달장애인 현황파악과 함께 관내 사회복지 자원을 활용해 이들을 지원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각종 복지서비스의 중단과 돌봄공백으로 인한 발달장애인과 가족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발달장애인에게 활동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운영하고 있는 기관에 대한 대책 마련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부모연대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발달장애인 돌봄 공백을 우려해 최소한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들이 있다. 하지만 사업 특성상 서비스를 제공할수록 운영이 어려워진다는 모순이 생긴다. 인천시가 이를 지원해줘야 한다”라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