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관문 ‘인천권 감염병 전문병원’ 결국 무산
대한민국 관문 ‘인천권 감염병 전문병원’ 결국 무산
  • 김갑봉 기자
  • 승인 2020.03.18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보건복지위 통과로 기대 모았으나 예결위 못 넘어
관문도시 1차 의료기관 인천의료원 ‘수익 악화’ 대책 시급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대한민국 관문인 인천에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이 결국 무산됐다. 인천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예산안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통과했으나 예산결산위원회를 넘지 못했다.

국회 예결위는 정부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하면서 대구와 경북 예산을 늘리고, 인천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예산 등은 제외했다. 이에 따라 권역별 감염병 전문병원 구축 사업은 정부 원안대로 인천권역과 제주권역을 제외한 중부ㆍ영남권역으로 축소됐다.

예결위의 추경안 심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5개 권역에 감염병 전문병원을 설치하기로 한 만큼, 정부 차원의 감염병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5개 권역에 모두 설립해야한다’는 의견이 나왔으나 무위에 그쳤다.

정부는 2018년에 ‘공공보건의료 발전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감염병 유행을 막기 위한 필수 자원인 권역별 감염병 전문병원을 설립하겠다고 했다. 이보다 앞서 질병관리본부가 2016년 발간한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용역 보고서에도 인천ㆍ중부ㆍ호남ㆍ영남ㆍ제주 등 5개 권역에 50병상 이상 감염병 전문병원이 필요하다고 나와 있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이번 추경에서 인천ㆍ중부ㆍ영남ㆍ제주 권역에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계획서를 제출했으나, 기획재정부는 인천과 제주 권역을 제외했다.

5개 권역 중 호남권역이 가장 먼저 사업을 시작해 2023년 조선대병원에 감염병 전문병동이 개원할 예정이다.

인천의료원은 '코로나19' 사태로 외래환자와 장례식장 이용이 크게 감소해 수익이 악화됐다.
인천의료원은 코로나19 사태로 외래환자와 장례식장 이용객이 크게 감소해 수익이 악화됐다.

인천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이 좌절되면서 인천은 감염병 전문병원이 없는 상태에서 대한민국 관문도시 역할을 해야 한다. 이에 따라 감염병 전문병원 공백이 우려되며, 인천의료원의 피로도 증가로 수익성이 악화할 전망이다.

인천은 국제항과 국제공항으로 연간 150만 명과 7100만 명이 드나드는 대한민국 관문이라, 감염병 전문병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인천시와 시의회, 인천의료원, 인천 보건의료단체를 중심으로 줄기차게 제기됐다. 인천항의 중국 노선만 26개에 달하고 인천공항은 세계 도시 186개를 취항하고 있어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이 시급하다.

특히 2003년 사스, 2009년 신종플루, 2015년 메르스에 이어 이번 코로나19까지 해외에서 국내로 유입하는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고 있다. 그러나 인천공항과 인천항 인근에 이들을 수용할 수 있는 감염병 전문병원이 없다. 격리 치료가 가능한 국가 지정 음압병동은 인천의료원 6층에 마련된 음압병상 7개와 인하대병원ㆍ가천대길병원을 포함해 15개가 전부이다.

코로나19 국내 1번 확진자처럼 국내 유입 감염병 환자가 발생할 때마다 인천의료원이 제일 먼저 환자를 수용해 치료하고 있다.

문제는 감염병 환자가 입원할 때마다 인천의료원의 외래환자 감소와 장례식장 이용 기피로 수익성이 악화한다는 점이다. 이는 인천의료원만 국한하는 게 아니라 인천지역 민간병원 수익성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만큼, 인천의료원에 정부의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