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철 무소속 불출마, “중구ㆍ강화ㆍ옹진 통합당 배준영지지”
구본철 무소속 불출마, “중구ㆍ강화ㆍ옹진 통합당 배준영지지”
  • 김갑봉 기자
  • 승인 2020.03.17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ㆍ강화ㆍ옹진, 민주당 조택상ㆍ통합당 배준영ㆍ정의당 안재형 3파전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21대 총선 중구ㆍ강화군ㆍ옹진군 선거구에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던 구본철 전 의원이, 17일 오전 다시 불출마를 선언하고, 미래통합당 배준영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구본철 예비후보는 21대 총선 미래통합당 인천 부평을 경선에서 강창규 예비후보에게 패배한 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지난 13일 중구ㆍ강화군ㆍ옹진군에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했으나, 17일 오전 불출마로 선회했다.

구본철 자유한국당 부평을 예비후보.
구본철 자유한국당 부평을 예비후보.

구본철 예비후보는 “대한민국 역사와 미래에 장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며 정치판을 주름잡고 있는 주도적인 정치인들과는 다른 생각과 신념을 가지고 있다”며 “소득주도성장 대신 기업주도성장 대원칙 이라는 확실한 좌표를 설정했다”고 주장했다.

구 예비후보는 “탄핵의 원동력이 된 촛불에 대항해 일어난 태극기는 가슴속에 품어도 타지 않고 뜨거운 애국심으로 변화하는 우리 모두의 감동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여기에도 구본철은 함께 하며 눈물을 흘렸다”고 부연했다.

그런 뒤 구 예비후보는 여전히 “이번 부평구을의 경선부정은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기회가 된다면 인천의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는데 힘을 보탤 것”이라고 밝혔다.

구 예비후보는 “다시 한 번 구본철의 결단과 능력으로 타인의 성공스토리를 만들어 가보겠다”며 “중구ㆍ강화군ㆍ옹진군 미래통합당 배준영 예비후보를 지지하며, 오늘 부로 무소속 출마 의지를 접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