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착한 임대료’ 동참, 코로나19 고통 나눈다
인하대 ‘착한 임대료’ 동참, 코로나19 고통 나눈다
  • 이종선 기자
  • 승인 2020.03.10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내 입점 업체 10곳, 3월 임대료 절반 감면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인하대가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한다.

인하대(총장 조명우)는 코로나19로 개강이 연기되면서 어려움을 겪는 교내 임대매장의 이달 임대료를 50% 감면해 고통을 분담한다고 10일 밝혔다.

인하대 학생회관에 위치한 ‘대학서점’과 ‘더 카페’ 내부. (사진제공 인하대)
인하대 학생회관에 위치한 ‘대학서점’과 ‘더 카페’ 내부. (사진제공 인하대)

현재 교내 입점 업체는 서점·편의점·안경원·카페 등 10곳이다. 코로나19로 학생들의 이동이 크게 준 데다, 방학 중 교내 행사가 모두 취소되고 개강도 두 차례 연기되면서 교내 입점 상인들의 한숨도 깊어가고 있다. 매출은 지난해 대비 50% 이상 줄었다.

3월이면 새 학년을 맞아 전공 서적을 구하려는 재학생들과 신입생들로 북적이던 교내 서점은 책 위에 쌓인 먼지를 치우는 아르바이트생만 자리를 지키고 있다. 방학에도 공부하러 학교를 찾은 학생들로 활력이 넘쳤던 교내 카페는 손님을 찾아보기 어렵다.

인기음식점도 마찬가지다. 방학에도 미리 줄을 서지 않으면 제때 식사를 하기 어려웠던 모습은 사라졌다. 대신 배달 주문으로 지급해야하는 비용이 늘었다.

인하대 학생회관 지하에 있는 카페는 지난 겨울방학 대비 손님이 70% 이상 줄었다. 이곳에서 2년제 카페를 운영하는 임효승 씨는 “3월이면 신입생과 외국인 유학생들이 들어와 활력을 되찾으며 엄청 바쁜 시기인데, 올해는 신입생은 물론이고 재학생들도 학교를 찾아오지 않는 분위기다”며 “교내 업체라 임대료 감면은 생각지도 못했는데 학교가 먼저 제안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안경원을 운영하는 김희정 씨는 “원래대로라면 방학이라도 5~10명씩 손님이 꾸준히 찾아왔다. 특히 개강을 전후로 신입생 손님이 많은 곳이지만, 요새는 한 명도 오지 않는 날도 있을 정도다”며 “개강하면 다시 나아질 것이라 기대하면서 하루하루 버티고 있다”고 말했다.

임대료 감면은 우선 3월만 진행한다. 학교 담당자들이 이번 주 임대매장을 찾아 매출 감소 외 다른 어려움이 있는지 살펴 지원 방법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조명우 인하대 총장은 “임대매장을 운영하는 이들도 모두 학교 구성원이기에 그들의 어려움을 듣고 함께 어려움을 나누려 한다. 힘든 시기지만 모두 힘을 모아 잘 버텼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