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인천 계양갑 현 유동수 의원 단수공천
민주당 인천 계양갑 현 유동수 의원 단수공천
  • 김갑봉 기자
  • 승인 2020.02.29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오성규 불출마... 박종효 ‘유정복 비서실장’ 공천 신청 대기중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더불어민주당 인천계양갑 후보로 유동수 현 국회의원이 확정됐다. 민주당은 21대 총선 계양갑 후보로 유동수 의원을 단수 공천했다고 밝혔다.

유동수 국회의원
유동수 국회의원

유동수(58) 의원은 전북 부안 출신으로 전라고등학교와 연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공인회계사로 인덕회계법인 인천지점 대표회계사를 지냈으며, 민선5기 송영일 인천시장 때 인천도시공사 상임감사를 지냈다.

유 의원은 201620대 총선 때 계양갑에 출마해 초선 의원에 당선됐다. 유 의원은 지난 20대 총선 때 새누리당 오성규 후보와 국민의당 이수봉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당선 후 원내부대표를 두 번 지냈고, 정무위원회 여당 간사를 맡았다.

유 의원은 당선 후 계양구의 현안 사업인 효성도시개발 재개 계양테크노밸리 수도권 제3기 신도시 선정 2018 도시재생 뉴딜공모사업(효성동), 더불어 마을사업(작전서운동) 유치 관내 4개 학교 다목적 강당 건립예산 확보 교육혁신지구 지정 서운일반산업단지 준공 및 제2서운산업단지의 2020년 전국 산업단지 지정계획 포함 등을 위해 노력했다.

유 의원은 이번 21대 총선 때 서울지하철 2호선 연결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사업 국가 재정 사업 전환 서부간선수로 친수공간 조성 주차공간 확보와 도시재생을 통한 주거환경 개선 교육·문화도시 계양구 조성을 대표공약으로 제시했다.

유동수 의원은 “28년 전 계양구에 회계사무실을 연 이후 지금까지 계양구를 위해 일한 게 좋은 평가로 이어진 것 같다사랑하고 존경하는 계양구 주민들과 대한민국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출마 각오를 밝혔다.

한편, 계양갑은 미래통합당의 사고지구다. 당초 오성규 예비후보가 도전장을 내밀었으나 돌연 불출마선언으로 무주공산이 됐다. 안상수 국회의원이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공천을 신청했으나 당은 안 의원을 미추홀을에 공천했다.

박종효 전 유정복 시장 비서실장이 남동갑에 공천을 신청했다가 당이 유정복 시장을 공천하자 계양갑에 공천을 다시 신청했는데, 통합당 공관위는 아직 계양갑 후보를 확정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