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인천 부평갑 경선룰 ‘비당원 60%’ 확정
민주당 인천 부평갑 경선룰 ‘비당원 60%’ 확정
  • 이종선 기자
  • 승인 2020.02.2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리당원 40%, 일반국민 60% 비율... 3월 7~9일 진행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인천 부평갑 경선이 ‘권리당원 40%, 일반국민 60%’ 비율로 치러질 예정이다. 부평갑은 이성만·홍미영 예비후보가 경선을 치르는 지역이다.

민주당은 28일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고 단수공천 지역에서 전략선거구로 지정한 부평갑 경선 방식을 이같이 결정했다. 경선은 3월 7~9일 3일간 진행한다.

민주당 부평갑 이성만(왼쪽)과 홍미영 예비후보
민주당 부평갑 이성만(왼쪽)과 홍미영 예비후보

이는 기존 경선 규정(권리당원 50%, 일반당원 50%)에서 비당원 투표 반영 비율을 높인 것이다. 최고위는 부평갑이 ‘권리당원 과다 불법 조회’ 문제가 불거진 지역임을 고려해 이런 방식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홍미영 예비후보 측은 100% 국민경선을 요구해 왔으며, 이성만 예비후보는 기존 경선 규정을 요구해왔다.

이성만 예비후보는 권리당원 명부 과다 조회로 징계를 받은 바 있다. 이로 인해 이 예비후보는 공천신청과정에서 15% 페널티를 받게 됐다. 반면 경선 상대인 홍미영 예비후보는 여성 가산점 10%를 받게 됐다.

이후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부평갑에 홍미영 예비후보를 단수공천했다. 그러나 이성만 예비후보가 재심을 신청했고 최고위는 이를 수용해 부평갑을 경선지역으로 재지정했다.

부평갑이 경선지역으로 바뀌는 과정에서 인천 지역 현역의원들의 입김이 작용했다고 전해져 홍 예비후보 측은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

반면, 이 예비후보는 “벌칙 공지도 없던 당원명부 조회로 공천심사 15% 감점이라는 불이익을 안고 경선에 임하고 있다”며 경선 방식을 바꾸는 시도에 강한 불만을 나타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