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 ‘착한 임대인’ 바람...지역경제 살리기
인천도 ‘착한 임대인’ 바람...지역경제 살리기
  • 이종선 기자
  • 승인 2020.02.2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여파 경기침체, 인천 곳곳 소상공인 위해 임대료 인하
정부, 임대료 절반 지원... ‘착한 임대인’ 지원책 발표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인천에서도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운영상 어려움을 겪는 가게를 돕는 ‘착한 임대인’ 운동 바람이 불고 있다.

큰 상권 규모를 자랑하는 인천 부평문화의거리 점포 300여 개 가운데 20여 개 점포 주인들은 최근 150만~800만 원가량의 임대료를 2~3개월간 평균 20%가량 인하하기로 했다.

부평문화의거리 일부 모습.<사진제공ㆍ부평구>
부평문화의거리 모습.<사진제공ㆍ부평구>

상인들이 가게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것에 공감한 부평문화의거리 상인회는 공식적으로 임대인들에게 3월 초 공문을 돌려 임대료 인하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보다 앞서 송도국제도시에 위치한 복합쇼핑몰 트리플스트리트는 150여 개 업체의 부담을 덜기 위해 2개월간 임대료를 20% 인하하기로 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인천 지역 일부 전통시장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건물주가 임차인에게 응원의 의미로 임대료를 먼저 돌려준 사례도 있다. 계양구 작전동의 한 임대인은 돼지고기 음식점을 운영하는 자신의 건물 임차인에게 50만 원을 보냈다. 이 금액은 월 임대료의 20~30% 수준으로 알려졌다.

임대인은 “2월에 염치없게도 임대료를 받았다”며 “힘내세요. 우리 대한민국 잘 견딜 겁니다”라는 말과 함께 돈을 보냈다. 그는 또 다른 임차인 2명에게도 추가로 돈을 보낼 예정이다.

민간에서 싹튼 임대료 인하 움직임에 정부도 동참했다. 정부는 올 상반기 동안 소상공인 임차인의 임대료를 할인하는 이른바 ‘착한 임대인’을 지원하는 정책을 지난 27일 발표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따뜻한 ‘착한 임대인’ 운동이 우리 사회 전반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소상공인 임대료 지원 3종 세트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착한 임대인은 소득이나 인하 금액에 상관없이 임대료 인하분의 50%를 소득세·법인세에서 감면받는다.

또한, 특정 시장 점포의 20%가 넘는 점포가 임대료를 인하하면, 이들 시장에 대한 노후전선 정비와 스프링클러 설치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올해 말까지 국가가 직접 소유한 재산의 임대료는 현재 수준의 3분의 1까지 인하를 추진한다. 지방자치단체는 현재 재산총액의 5% 수준인 임대료를 최저 1%까지 낮추기로 했다.

공공기관의 소상공인 임차인 임대료도 인하된다. 코레일·LH공사·인천공항 등 임대시설을 운영 중인 103개 공공기관이 임대료 인하에 동참한다.

오석준 부평문화거리 상인회장은 “방역활동도 지자체에서 열심히 해주고 곳곳에 손소독제를 구비하는 등, 지역 상권 내 위생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 마스크를 꼭 낀다면 안심하고 쇼핑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지난해 대비 매출이 80% 가까이 줄어 상당히 힘든 상황이다. 지역 경제를 살리는데 많은 분이 동참해 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