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코로나19 확진자 가족 2명 ‘음성’
인천 서구 코로나19 확진자 가족 2명 ‘음성’
  • 장호영 기자
  • 승인 2020.02.2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 추가 확산 방지 ‘사활’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인천 서구가 코로나19 첫 확진자의 가족 2명에 대한 긴급 검체 검사 결과, 2명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인천 서구 선별진료소의 모습.(사진제공 서구)
인천 서구 선별진료소의 모습.(사진제공 서구)

구는 28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은 A씨(29세, 여성)의 가족(어머니와 동생)인 서구민 2명에 대해 즉시 검체 검사를 진행해 오후 3시께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향후 구는 접촉자에 대해 전담직원이 일대일로 관리한다.

가족 2명 외의 접촉자 3명(인천 2명, 인천 외 1명)은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관련 내용을 통지했다.

구는 첫 확진자 발생에 따라 역학조사반을 중심으로 심층 역학 조사와 접촉자 조사를 실시하고 방문지와 거주지에 대해 철저한 방역작업을 진행하는 등 비상 대응을 펼치고 있다.

우선 A씨의 거주지와 주변 지역, A씨가 방문한 음식점과 카페, 슈퍼마켓 3곳에 대해서는 검체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인 이날 새벽 이미 외부소독작업을 마쳤다.

이어 같은 날 오전 A씨의 거주지와 방문지 내부에 대한 소독작업을 완료했으며, 음식점 등 3곳에 대해서는 24시간 동안 폐쇄 조치를 취했다.

확진자의 출퇴근 경로로 파악된 인천지하철 2호선 가정중앙시장역과 공항철도 검암역은 환승 통로까지 넓혀 철저한 방역작업을 이날 오전 완료했으며, 이날 오후에는 두 차례에 걸쳐 추가 방역을 실시했다.

서구 역학조사반은 A씨의 이동 경로와 이동 수단, 신용카드 내역 등을 확인하고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분석과 문진 등을 통해 접촉자도 함께 확인한 뒤 상세 이동 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이를 통해 확인되는 추가 우려 지역과 접촉자에 대해서는 긴급 방역과 시설 폐쇄, 자가격리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구는 확진자가 처음 발생함에 따라 보건소 선별진료소 운영팀을 확대해 주말과 야간에도 검체 채취가 가능한 인력을 배치했다. 또한. 확진자가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후에도 운영을 지속할 수 있게 개인보호구를 반드시 착용토록 하고 선별진료소 주변의 환경 소독을 철저히 실시 중이다.

아울러, 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인 이재현 서구청장과 차장인 변주영 부구청장은 관내 종교단체 지도자들에게 연락을 취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종교활동이나 모임 등을 당분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구 간부 공무원을 중심으로 557개 교회 등 종교단체에 일일이 연락해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구 22개 동 행정복지센터 직원 등 44명으로 꾸려진 코로나19 대응 전담 직원의 숫자도 코로나19 확산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지난 26일 500여 명으로 확충했다.

별도로 서구 신천지 교인을 담당하는 ‘코로나19 전파방지 대응반’ 58명이 교인 전원에 대한 1차 전수조사를 마치고, 매일 두 차례씩 교인들의 건강 상태 등을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구민의 안전과 생명을 책임지는 구청장으로서 서구 모든 직원과 함께,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고 있다”며 “구민 여러분도 불안해하지 마시고 집단 모임 참석을 자제하는 등 실천할 수 있는 부분에서 적극적으로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