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평갑 경선방식 변경되나?…이성만 반발
민주당 부평갑 경선방식 변경되나?…이성만 반발
  • 이종선 기자
  • 승인 2020.02.26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최고위원회서 100% 국민경선 방식까지 거론돼
이성만 “특정 후보 유리하게 경선방식 변경은 당헌ㆍ당규 훼손”
홍미영 “공천과정 현역 의원 입김 우려, 합리적 경선방식 나와야”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전략 선거구로 결정한 부평구갑 후보 경선이 기존 방식과 다르게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이성만 예비후보는 반발하고 나섰다.

이성만 예비후보는 26일 성명을 발표하고 “부평갑 단수공천을 취소하고 경선지역으로 재지정한 민주당 최고위원회 결정을 환영하지만, 특정인을 위해 경선방식을 바꾸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부평갑 이성만(왼쪽)과 홍미영 예비후보
민주당 부평갑 이성만(왼쪽)과 홍미영 예비후보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21일 부평구갑에 홍 예비후보를 단수 공천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이 예비후보가 부당하다며 재심을 청구했다. 민주당 공천재심위원회는 이 예비후보의 이의신청을 인용했으며, 26일 최고위원회는 부평구갑을 경선지역으로 결정했다.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부평갑은 두 후보 간 격차가 크지 않아 재심할 만한 사유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경선 관련 구체적 계획을 마련해 최고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경선 방식은 기존 방식(권리당원 50% + 비당원 50%)이 아니라 비당원 비율을 높이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고위원회에선 100% 국민경선도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 예비후보는 “중앙당이 왜 부평갑을 ‘전략선거구’라는 듣지도 보지도 못한 곳으로 선정해 1년 전 당헌ㆍ당규로 규정한 경선방식을 변경하려하는지 납득되지 않는다. 경쟁 후보를 위해 특정 세력이 경선방식을 바꾼다는 소문이 사실인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벌칙 공지도 없던 당원명부 조회로 공천심사 15% 감점이라는 불이익을 안고 경선에 임하고 있다”라며 “경선방식까지 변경하는 것은 벌칙을 이중으로 받는 셈이다. 민주당 경선 지역 어디에도 경선방식을 갑자기 바꾼 곳은 없다”고 덧붙였다.

홍 예비후보 측도 ‘전략선거구’ 지정에 다소 불만을 나타냈다. 홍 예비후보는 “이 예비후보의 재심 요청이 받아들여지는 과정에 현역 국회의원들의 입김이 작용했다고 들었는데, 이는 옳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은 여성후보 비율을 30%까지 채우는 것을 목표로 한다. 지난 20대 총선보다 여성후보 비율이 낮아지면 당의 경쟁력이 떨어질 수도 있으니 공천관리위원회가 종합적으로 판단했을 것이다”라며 “합리적인 경선방식이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