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인천 6곳 지정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인천 6곳 지정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2.26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안심병원 91개소 1차 발표
“병원 내 감염 가능성 차단하는 병원”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보건복지부가 코로나19 감염 걱정 없이 진료를 받을 수 있는 ‘국민안심병원’을 발표했다. 인천엔 6곳이 지정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정세균)는 26일 “국민이 코로나19 걱정 없이 진료 가능한 국민안심병원으로 의료기관(병원급 이상) 91개를 1차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인천 내 '코로나 19' 국민안심병원 지원 현황
인천 내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현황

‘국민안심병원’에선 비호흡기 질환과 분리된 호흡기 질환 전용 진료구역(외래ㆍ입원)을 운영해 병원 내 감염 가능성을 차단한다. A유형과 B유형으로 나뉘는데, A유형은 호흡기 전용 외래 구역만 운영하는 기관으로, 인천에선 인천적십자병원(연수구)과 인천기독병원(중구)이 지정됐다.

B유형은 호흡기 전용 외래와 입원, 선별진료소까지 운영하는 기관으로, 나은병원(서구)ㆍ검단탑병원(서구)ㆍ메디플렉스세종병원ㆍ한림병원(계양구)이 지정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번에 지정한 국민안심병원이 제대로 운영되는지 정부와 병원협회 공동 점검단을 꾸려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했다. 또한, 1차 지정 후 신청하는 의료기관이 늘고 있어 준비된 병원부터 즉시 적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안심병원을 이용하고 싶은 사람은 코로나19 홈페이지(ncov.mohw.go.kr), 건강보험심사평가원(www.hira.or.kr), 대한병원협회(www.kha.or.kr) 등을 참고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