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자원봉사센터들, 코로나19 취약계층 살핀다
인천 자원봉사센터들, 코로나19 취약계층 살핀다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2.26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방수칙 안내와 심리상담 나서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인천 자원봉사센터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예방활동에 나섰다.

주민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자원봉사센터 11곳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나섰다.
인천 자원봉사센터 11곳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나섰다.

인천시는 시와 10개 군ㆍ구 자원봉사센터가 사회복지시설을 이용하는 노인 등 코로나19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예방수칙 보급과 심리상담에 나섰다고 25일 전했다.

자원봉사센터들은 독거노인과 사회적 관계 단절 의심 가구 등 재난정보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시민을 대상으로 예방수칙 등을 안내할 계획이다.

시 자원봉사센터는 “지방자치단체 대응만으로는 전체 시민에게 예방행동 수칙 보급이 어려울 것을 염려해, 재난정보에 취약한 노인 등을 대상으로 전화로 예방행동 수칙을 알리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위기징후를 포착하면 즉시 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상담을 의뢰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