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상황에서도 실질적 돌봄서비스 가능해야”
“위기상황에서도 실질적 돌봄서비스 가능해야”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2.25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인천 어린이집ㆍ복지관 전면 휴업
“휴가내고 결근하기도” 허울뿐인 ‘가족돌봄제’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코로나19로 사회복지관과 보육시설들이 휴업을 결정한 가운데, 장애인ㆍ유아 등 돌봄 취약계층을 위한 실질적 돌봄 시스템을 확충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부는 지난 23일과 24일 국내 모든 초ㆍ중ㆍ고등학교 개학 일주일 연기 결정을 내리고 각 지방자치단체에 어린이집 휴원도 권고했다. 이에 인천 10개 군ㆍ구는 25일 또는 26일부터 2주간 임시 휴원을 시행한다.

인천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4일 관내 모든 주간보호시설과 장애인복지관 무기한 휴업과 프로그램 운영 중단을 결정하고 장애인복지관과 보호시설 이용자들에게 가정에서 머물 것을 권고했다.

정부는 장애인ㆍ유아 등 돌봄이 꼭 필요한 돌봄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와 아이돌봄서비스, 올해 1월부터 시행된 가족돌봄휴가제도 등을 권장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이용하기 힘들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아이를 키우며 맞벌이를 하고 있는 인천시민 A씨는 25일부터 시행하는 어린이집 휴원으로 긴급보육을 신청했다가 어린이집으로부터 “긴급보육이 필요한 아이가 한 명 뿐이니 연차를 내고 가정에서 보육하거나 아이돌봄서비스를 이용해 달라”라는 전화를 받았다.

A씨는 “정부와 지자체는 긴급보육을 실시한다고 홍보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수요가 적다는 이유로 가정 보육을 사실상 강제하고 있는 것이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아이돌봄서비스를 신청하니 ‘6개월은 기다려야한다’라는 대답을 들었다. 회사에서는 가족돌봄휴가제가 있는지조차 모르고 있어, 사용할 수 없다”라며 “휴가를 내고 아이를 돌봐야 하는 상황이다”라고 호소했다.

중증발달장애인 자녀를 두고 있는 김선희 인천장애인부모회 회장은 “중증발달장애인 자녀를 돌보기 위해서는 집에만 있어야한다”라며 “장애인 자녀를 둔 어느 가정은 돌볼 사람이 없어 결근하면서까지 돌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문제는 주간보호시설 휴업이 언제까지 계속될지 명확하지 않은 상황이라, 시간제로 운영되는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도 한계가 있다”라며 “이 같은 위기상황에서도 실질적 돌봄이 가능한 제도를 만들어 시행해야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