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문화재단 운영 시설 전체 임시 휴관
부평구문화재단 운영 시설 전체 임시 휴관
  • 이승희 기자
  • 승인 2020.02.25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방지 위해

[인천투데이 이승희 기자] 인천 부평구문화재단(이하 재단)이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운영 시설 전체를 임시 휴관한다.

부평구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부평아트센터 호박홀 소속 장면. (사진제공 부평구문화재단)
부평구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부평아트센터 호박홀 방역소독. (사진제공ㆍ부평구문화재단)

재단은 코로나19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부평아트센터 내 공연장과 갤러리를 비롯해 재단 운영 시설 전체를 임시 휴관한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부평아트센터와 부평생활문화센터 공감168, 부평구청소년수련관, 부평청소년성문화센터, 부평구립도서관(부개ㆍ삼산ㆍ청천ㆍ갈산ㆍ부개어린이ㆍ부평기적의도서관)이 별도 안내 시까지 문을 닫는다.

임시 휴관에 따라 대관 신청과 사용도 중단된다. 부평아트센터 공연장과 갤러리, 기타 시설과 부평생활문화센터 공감168의 휴관 기간 대관료를 전액 반환한다.

재단은 외부인 방문을 최대한 통제하고 시설물 방역소독을 수시로 할 예정이다. 재단 관계자는 “휴관으로 인해 시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 구민 안전이 최우선인 만큼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방지와 피해 최소화를 위해 예방활동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