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원도심 우체국은 복지기관, 폐국 반대”
“인천 원도심 우체국은 복지기관, 폐국 반대”
  • 이보렴 기자
  • 승인 2020.02.25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정사업본부, 인천 원도심 우체국 폐지 검토 중
인천 시민단체들, “원도심 주민 위해 폐국 안 돼”

[인천투데이 이보렴 기자] 우정사업본부가 경영 논리로 인천 동구 송림동ㆍ화평동 우체국 폐지를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인천 시민단체가 폐국을 반대하고 나섰다.

25일 오전 인천 동구 송림동우체국 앞에서 인천 원도심 우체국 폐국 반대 기자회견이 열렸다.
25일 오전 인천 동구 송림동우체국 앞에서 열린 ‘인천 원도심 우체국 폐지 반대’ 기자회견.

동구 배다리 주민모임, 인천도시공공성네트워크, 인천평화복지연대 등 단체 21개는 25일 오전 동구 송림동우체국 앞에서 우체국 폐지를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우정사업본부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동네 우체국 1436곳 중 677곳을 없앨 계획이다”라며 “경인지역 폐국 검토 대상 우체국 92곳에 인천 송림ㆍ만석ㆍ화평ㆍ간석ㆍ구월ㆍ연수우체국 등이 포함돼있다”고 했다. 이 우체국들은 대부분 원도심에 몰려 있다.

이들은 “우체국은 나이가 많고 디지털 환경에 적응하기 어려운 원도심 주민들에게 공과금 납부와 송금, 물품 전달까지 가능한 복지기관 성격을 띤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원도심 주민들을 위해 문재인 정부는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복합화 사업을 막대한 예산을 들여 전개하고 있다”고 한 뒤 “우체국이야말로 대표적인 생활 SOC형 기관인데, 이를 없앤다는 건 취지와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우정사업본부는 우편 업무가 불편하다는 주민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우편취급국을 설치하겠다고 하지만, 이곳(=우편취급국)은 금융 업무를 할 수 없는 곳이다”라며 “동인천우체국이 없어진 배다리마을은 이런 후속 조치가 4년째 깜깜한 상황이다”라고 지적했다.

기자회견에 참가한 배다리마을 주민은 “동인천우체국이 없어져서 일이 있으면 송림동우체국까지 걸어온다”라며 “자식들이 다른 지역에 살고 있어서 매번 택배를 보낼 때마다 송림동우체국을 이용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화요금과 공과금 등을 모두 우체국에서 내는데, 노인이 많은 원도심에 있는 우체국이 없어지면 곤란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