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스마트 공공서비스 구축 ‘지역정보화 사업’ 확정
인천시, 스마트 공공서비스 구축 ‘지역정보화 사업’ 확정
  • 이종선 기자
  • 승인 2020.02.25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부사업 551개에 총 811억 원 투자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인천시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 공공서비스를 구축하기 위해 수립한 지역정보화 계획을 추진한다.

시는 ‘인천시 지역정보화 조례’에 따라 수립한 2020년 지역정보화계획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군ㆍ구와 공사ㆍ공단을 포함한 세부사업 551개에 총 811억 원을 투자한다고 덧붙였다.

인천시청 전경 (사진제공 인천시)
인천시청 전경.(사진제공ㆍ인천시)

시는 정보화위원회 심의를 거쳐 2019년도 지역정보화 사업 추진 실적 보고를 진행하고 2020년도 지역정보화 시행계획을 확정했다. 정보화위원회엔 당연직 공무원을 포함해 시의원ㆍ교수ㆍ유관기관 관계자 등 12명이 참여하고 있다.

정보화위원회가 심의해 확정한 2020년도 지역정보화 시행계획은 ‘지능정보로 혁신하는 새로운 도약 도시 인천’을 목표로 한다. 4차 산업혁명 주요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공공서비스 구축이 주된 내용이다. ▲시민 중심 소통하는 전자정부 ▲데이터 기반 정보 혁신 창출 ▲지능정보 산업 육성으로 일자리 창출 ▲안전한 시민행복 도시 ▲스마트하고 살기 좋은 균형발전 도시 등, 5개 분야 세부사업을 담고 있다.

올해 신규 사업은 온라인 시민시장실 구축, 스마트 자가 통신망 구축, 스마트 재난안전상황시스템 고도화, 수질정보 공개, 조기경보시스템 구축, 희망도서 바로대출시스템 구축 등 461개다.

김광용 시 기획조정실장은 “행정능률 향상과 대민서비스 향상을 위한 정보화 추진과제를 계속 발굴해 추진하겠다”라며 “지능정보로 혁신하는 새로운 도약 도시 인천을 구현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