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코로나19로 커피전문점 일회용품 한시적 허용
인천시, 코로나19로 커피전문점 일회용품 한시적 허용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2.25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황 종료 시까지 허용…개인용 텀블러 이용 권장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인천시가 커피전문점 등 식품접객업소 일회용품 사용을 한시적으로 허용한다. 시는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경보를 ‘심각’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이 같은 조치를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3일 각 기초지방자치단체에 단체장이 관할 다중이용 식품접객업소의 일회용품 사용을 한시적으로 허용할 수 있다는 공문을 발송했다. 이는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경계’ 수준 이상으로 발령되고 지자체 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규제 대상에서 제외할 수 있다는 환경부 고시 내용을 바탕으로 내린 권고 사항이다.

이재충 시 자원순환과장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예방 차원에서 일회용품 허용은 필요한 조치이다”라고 한 뒤, “쓰레기 발생을 줄이기 위해 가급적 개인용 텀블러 사용을 권장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