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홀구보건소, 코로나19 대비 일반진료 잠정중단
미추홀구보건소, 코로나19 대비 일반진료 잠정중단
  • 이보렴 기자
  • 승인 2020.02.24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따라 선별진료소 업무 폭증

[인천투데이 이보렴 기자] 미추홀구보건소가 일반 진료를 잠정 중단한다.

코로나19에 대비한 방역활동 (사진제공 미추홀구)
코로나19에 대비한 방역활동 (사진제공 미추홀구)

인천 미추홀구(구청장 김정식)은 국내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미추홀구보건소가 일반 진료업무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구는 미추홀구보건소가 하고 있던 일반내과진료, 구강예방진료, 예방접종, 기숙사용 건강진단서, 면허용 건강진단서, 채용건강진단서 등 일반 의료기관에서 가능한 일반진료, 건강검진 등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코로나19가 국내에 확산되면서 보건소 선별진료소 업무 폭증에 대비한 조치다.

다만, 국가결핵검진사업과 의료기관에서 실시하지 않은 건강진단결과서와 검진을 마친 서류(재)발급, 의약무·소독·인허가 등 행정업무는 정상처리되고 노인폐렴접종과 BCG접종은 가능하다.

한편, 개강시기가 다가오며 중국인 유학생 유입 등이 우려되는 대학 주변에 방역 소독도 강화했다.

인하대학교와 인하공전, 청운대에 지난 22일과 23일 대학교 교정 건물과 4개 기숙사 시설의 외벽, 출입구에 대한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아직 일반진료 중단 날짜는 논의중이다”라며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선별진료소 업무가 늘어나 일반 업무를 중단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