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코로나 19’ 대응 특별교부금 30억 추가 지원
인천시, ‘코로나 19’ 대응 특별교부금 30억 추가 지원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2.23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별진료소 운영, 지역방역 수행 등에 사용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선제적 대응을 위해 특별조정교부금 30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

인천시는 23일 특별조정교부금은 10개 군·구 선별진료소 운영, 다중이용시설 방역 등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까지 시는 지역 내 의료기관 장비지원, 대시민 방역물품 지원 등에 예산 100억 원을 투입했다. 특별조정교부금으로 41억 7000만 원, 재난관리기금으로 26억 1000만 원, 재해구호기금 2억 1000만 원 등이다.

시 관계자는 “재난대응 가용예산을 총동원해 격리 병상 추가 확보, 지역 방역대책 강화 등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박남춘 인천시장이 23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군수·구청장들과 화상회의를 열고, '코로나 19' 대응상황과 향후대책을 논의했다.(사진제공 인천시)
박남춘 인천시장이 23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군수·구청장들과 화상회의를 열고, '코로나 19' 대응상황과 향후대책을 논의했다.(사진제공 인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