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 ‘코로나 19’ 확진자 동거인 ‘음성’
인천 부평 ‘코로나 19’ 확진자 동거인 ‘음성’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2.22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격리 후 재검진 예정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천 ‘신종 코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첫 확진자 동거인이 검사결과 음성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22일 부평구에 거주하는 A씨(61, 여)가 ‘코로나 19’에 감염됐다고 확진 사실을 알렸다. A씨는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대구 신천지 집회에 참석했으며, 대구시로부터 신천지 집회 참석에 따른 검사 권고를 받았고, 부평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내원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대응 지침에 따라 A씨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였고, 동거인 B씨(60, 남)가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B씨는 즉각 격리돼 이날 오후 3시 40분께 부평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체취 후 ‘코로나 19’ 감염여부 검사를 받았으며, 이날 오후 9시 결과가 나올 예정이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오후 9시께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B씨의 ‘음성판정’ 사실을 알리며, “SNS 등으로 불확실한 사실이 확진자 동선으로 유포되며 많은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라며 “확진자 동선에 대해선 진술이 불확실한 부분이 있어, 추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 19’는 이겨낼 수 있는 질병이다. 정부와 지방정부를 믿고 함께 대처해달라”고 부탁했다.

한편, B씨는 지침에 따라 14일 간 자가 격리를 유지하며, 이후 2차검사에서도 음성이 나올 경우 격리 해제된다. 자가 격리는 전담 공무원이 24시간 관리하게 된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부평 확진자의 동거인 '코로나 19' 음성 결과를 알렸다.(사진 박남춘 시장 SNS)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