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부평공장 코로나19 의심환자, ‘음성’ 판정
한국지엠 부평공장 코로나19 의심환자, ‘음성’ 판정
  • 장호영 기자
  • 승인 2020.02.21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밤 늦게 결과 나와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검사를 받았던 한국지엠 인천 부평공장의 한 노동자가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시는 20일 오전 11시 50분께 계양구 한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한국지엠 부평공장의 노동자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해당 노동자는 이날 오전 2~3일 간 기침과 두통, 고혈압 등의 증상으로 부평공장 내 부속의원을 방문했는데, 의심 증상으로 부속의원 직원과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진행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지엠은 해당 노동자의 확진 판정 시 부평공장 폐쇄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었다.

한국지엠 부평공장 정문.
한국지엠 부평공장 정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