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국지엠 인천 부평공장 코로나19 의심 환자 발생
[단독] 한국지엠 인천 부평공장 코로나19 의심 환자 발생
  • 장호영 기자
  • 승인 2020.02.20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양구 한 병원서 확진 검사…20일 오후 8시께 나올듯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한국지엠 인천 부평공장의 한 노동자가 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지엠 부평공장 정문.
한국지엠 부평공장 정문.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지부 등에 따르면 20일 오전 11시 50분께 노동자 1명이 계양구 한 병원 선별진료소로 옮겨져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8시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

해당 노동자는 2~3일 간 기침과 두통, 고혈압 등의 증상으로 부평공장 내 부속의원을 방문했고, 부속의원 직원과 해당 병원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관계자는 “부속의원은 격리를 위해 업무중지했으며, 환자 이후 부속 의원 방문자는 귀가 조치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노동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을 경우 일정기간 공장 폐쇄와 방역 처리 등으로 지역에 미치는 파장이 클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