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인천 “기후위기, 그린뉴딜로 대전환 이룰 것”
정의당 인천 “기후위기, 그린뉴딜로 대전환 이룰 것”
  • 이서인 기자
  • 승인 2020.02.20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위기 선언, ‘인천형 그린뉴딜 정책’ 제시
“지구와 아이들의 미래, 인천 경제 살리겠다”

[인천투데이 이서인 기자] 정의당 인천시당(위원장 김응호)은 20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후위기를 선언한 뒤 이를 해결하기 위한 ‘인천형 그린뉴딜 정책’을 21대 총선 정책으로 발표했다.

기자회견에는 김응호(부평구을 예비후보) 위원장과 이정미(연수구을 예비후보) 국회의원을 비롯해 김중삼(서구갑), 안재형(중구ㆍ동구ㆍ강화군ㆍ옹진군), 문영미(미추홀구갑) 예비후보 등이 참가했다.

정의당 인천시당이 20일 오전 11시 인천시청 앞에서 인천형 그린뉴딜 정책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했다.<br>
정의당 인천시당이 20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21대 총선 정책으로 ‘인천형 그린뉴딜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정의당 인천시당이 발표한 ‘인천형 그린뉴딜 정책(2020~2030년)’은 ▲한국지엠을 전기차 등 친환경 미래차 생산기지로 전환해 친환경차 연간 50만 대 생산 ▲인천의 모든 대중교통 차량을 전기차로 전환 ▲인천의 재생에너지 전력생산 비중을 40%로 상향 조정하고 석탄화력발전소 단계적 폐쇄 ▲신축 공공건물에 탄소배출을 없애고 주택과 일반건물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그린 리모델링’ 시행 ▲그린뉴딜 전환 과정에서 손해 입는 사람을 지원하는 안전기금 조성이다.

이정미 의원은 “현재 대한민국은 이산화탄소 배출 증가량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 1위,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세계 7위로 온실가스 배출량이 가장 많은 나라다”라며 “정의당은 ‘기후악당의 정치’를 끝내고, 그린뉴딜 정책을 시행해 인천경제를 살리고 우리 아이들의 미래도 살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응호 위원장은 “기후위기를 이대로 방치한다면 현 세대의 어려움을 넘어 다음 세대가 희망을 잃어버리는 ‘세대 재생산’의 위기로 치닫게 될 것이다”라며 “기존 ‘회색뉴딜’로는 더 이상 한국사회의 미래를 그려나갈 수 없으며, 그린뉴딜 정책으로 정의로운 생태복지국가를 만들어야한다”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 낭독 후 해수면 상승, 지구온난화, 기후가열화, 폭염, 기후변화 등 기후위기 현상이 적힌 팻말을 부수는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정의당 인천시당 출마자들은 기후위기 선언 퍼포먼스를 진행했다.<br>
정의당 인천시당 21대 총선 예비후보자들이 기후위기 선언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