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역사박물관, 조병창·미군부대 관련 유물 매입한다
부평역사박물관, 조병창·미군부대 관련 유물 매입한다
  • 이종선 기자
  • 승인 2020.02.20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평지역 생활문화 관련 유물 대상
조병창·미군부대 관련 유물 위주 상설전시 예정

[인천투데이 이종선 기자] 인천 부평구가 일제강점기 일본육군조병창과 미군부대를 비롯한 부평 관련 유물을 매입한다.

20일 구에 따르면 부평역사박물관은 부평만의 정체성을 찾기에 오는 28일까지 조병창과 미군부대 등, 부평 관련 유물을 매입한다.

매입 대상 유물은 인천(부평)육군조병창 관련 자료를 비롯해 미군부대(1945~1990년대), 부평 미군기지촌, 미군부대 활동 뮤지션, 부평 자동차 산업과 철도 등 부평지역 내 생활문화와 관련된 자료들이다.

육군조병창에서 제조한 포탄으로 만든 꽃병.(사진제공 부평구)

부평은 일제강점기 당시 거대 군수공장이었던 인천육군조병창이 위치했으며 식민지 역사의 아픔이 새겨져 있다. 이후 해방의 날이 왔지만, 조병창은 미군부대인 애스컴시티(ASCOM city, 1945-1973)로 바뀌었고 여전히 금단의 땅으로 남았다.

부평 주민들은 한국전쟁 후 극심한 혼란 가운데 애스컴시티에서 일자리를 얻고 배고픔을 달랠 수 있었다. 그러나 굳게 닫힌 문과 높은 담벼락 너머 일상은 공유할 수 없는 기밀이었다.

한국으로 파병된 미군이 입국 후 자대 배치를 받기 전까지 대기하던 곳이 부평 애스컴시티였다. 자연스럽게 애스컴시티 주변으로 각종 상점과 오락시설이 들어섰고, 부평은 기지촌이라는 새 옷을 입었다. 이 과정에서 미군에 의해 새로운 문물이 들어왔다.

미8군 무대에 서기 위해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들이 부평에 터를 잡기 시작했으며, 이는 우리나라 음악사에 큰 변혁을 가져왔다. 기지촌을 배경으로 당시의 모습을 기록한 문학작품이 등장하면서 기지촌 문학이라는 새로운 장르가 탄생하기도 했다.

부평구는 이 같은 지역의 역사적 아픔과 특성을 반영한 정체성을 찾고, 역사박물관의 전시 다양성과 학술적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유물을 매입하고 있다.

인천육군조병창에서 제조한 총검.(사진제공 부평구)

부평역사박물관은 현재 미쓰비시제강 공장 터에서 발굴된 동전을 비롯해 인천육군조병창에서 제작된 포탄피로 가공한 꽃병, 조병창 기능자양성소 졸업증서, 조병창에서 제조된 총검 등을 보유하고 있다.

또 미8군에서 사용했던 식기와 컵, 애스컴121 후송병원 기념품, 연합군용 마이크와 헤드폰, 미군 포수 조준경과 항공정찰 카메라, 미8군 밴드 LP·헤드폰, 애스컴 헌병대 사용 장구 등도 향후 전시를 앞두고 있다. 또한 조용필·엘비스 프레슬리·롤링스톤즈·비틀스 등의 LP 음반도 소장 중이다.

부평역사박물관은 오는 3월부터 4월 중순까지 상설전시장을 리모델링한 후 조병창과 미군부대 관련 유물 위주로 상설전시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유물 매도 신청 자격은 개인 소장가나 문화재 매매업자 또는 법인이다. 도굴품이나 장물을 포함한 불법 유물은 신청이 제한된다.

유물 매도를 희망하는 사람은 부평구청·부평역사박물관 홈페이지 공고를 확인한 후, 접수 기간 내에 부평역사박물관 학예연구실로 제출하면 된다. 구매 대상 유물과 가격은 유물평가위원회의 심의 후 결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