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인하대병원과 바이오헬스 공동연구
인천시, 인하대병원과 바이오헬스 공동연구
  • 이서인 기자
  • 승인 2020.02.18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사과학자 전문인력 양성 목적
4년간 국비 52억5000만 원 지원

[인천투데이 이서인 기자] 인천시는 정부의 바이오헬스산업 전문인력 양성 사업 공모에 선정돼, 인하대학교 의과대학 부속병원과 공동 연구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인천시청 전경(사진제공ㆍ인천시)
인천시청 본관.(사진제공ㆍ인천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연구 사업’을 공모했으며, 여기에 시와 인하대병원이 함께 신청했다. 이 공모 사업의 목적은 바이오헬스산업의 핵심이 되는 신진 의사과학자를 양성하고 의료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것이다.

의사과학자는 의사이면서 동시에 기초과학 연구를 임상과학에서 실제 사용할 수 있는 단계까지 연계해주는 연구자다. 바이오헬스산업은 혁신 신약ㆍ의료기기, 재생치료 등 차세대 유망 의료 산업이다. 인천은 셀트리온ㆍ삼성바이오로직스 등 국내 최대 바이오 기업이 모여 있고, 단일 도시 기준 세계 1위의 바이오의약품 생산도시로 부상하고 있다.

시는 인천ㆍ경기권역에서 유일하게 사업 대상자로 선정돼, 4년간 국비 총 52억5000만 원을 지원받는다. 이번 사업으로 지역사회에 우수한 연구 인력을 양성하는 인프라를 구축해 바이오헬스산업을 선도해간다는 게 시의 계획이다. 세부 계획은 ▲연구 공간ㆍ시설ㆍ교육 인프라 구축 ▲임상의 연구비ㆍ시간 지원 ▲연구 아이디어 기반 의료기기ㆍ서비스 개발 등이다.

시는 2017년 기준 1조6900억 원 규모였던 인천의 바이오산업 생산액이 올해에는 2조 원을 웃돌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시는 송도국제도시 바이오클러스터를 축으로 ‘인천 신경제벨트 바이오헬스밸리’ 구축을 ‘2030년 중장기 계획’으로 수립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에서 발생한 연구 성과를 지역사회 병원ㆍ대학ㆍ바이오 관련 기업들에 전파해 의료산업 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라며 “지속 발전이 가능한 전문인력 양성 시스템을 구축해 바이오 관련 기업들이 인천에 쉽게 뿌리내릴 수 있는 토양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