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갑 주민단체, 선거구 쪼개기 ‘결사 반대’···낙선운동도
인천 서구갑 주민단체, 선거구 쪼개기 ‘결사 반대’···낙선운동도
  • 장호영 기자
  • 승인 2020.02.17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라총연·루원총연, 일부 동 서구을 편입 반대 민원 제기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21대 국회의원 총선(4월 15일)을 앞두고 인구 상한선 초과로 선거구 조정이 불가피한 인천 서구갑 지역 주민단체들이 쪼개기 방식의 조정 움직임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인천 서구갑과 을 선거구 지도(카카오맵 편집 이미지).
인천 서구갑과 을 선거구 지도(카카오맵 편집 이미지).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는 지난 14일 ‘총선 선거구 획정 관련 청라3동의 서구을 편입을 강력히 반대한다’는 성명서를 내고 릴레이 민원운동을 선언했다. 서구갑에 속한 청라1·2·3동 중 청라3동을 서구을로 옮길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 뒤 청라 주민들의 반대 목소리가 높았다.

청라총연은 “청라국제도시는 청라1·2·3동으로 이뤄져 있고 법정동과 행정동이 일치하며 경제자유구역이라는 경제적 동일성과 교통·문화·교육 등 생활권도 하나로 돼있다”며 “이런 상황임에도 정치적 유불리나 단순히 인구 편차 등을 핑계로 한 행정편의주의적 사고로 청라3동을 서구을로 편입하는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며 청라주민들은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청라3동 서구을 편입 의도에 관여한 그 누구도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고, 총선 출마자들을 철저히 검증해 청라3동 편입에 연루된 자가 있다면 즉시 낙선운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루원시티총연합회도 같은날 ‘서구갑 선거구 루원시티 분리 결사 반대 1만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서구갑에 속한 가정1·2·3동 중 일부를 서구을로 옮길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자 가정동 주민들이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루원총연은 “가정1·2·3동은 루원시티와 가정지구를 기반으로 하는 도시로 10년 이상 방치돼다 최근 개발이 본격 진행되고 있다”며 “특히 루원시티 제2청사, 인천지방국세청 등 인천시나 지역정치인들 누구도 정체된 사업에 대해 행동하지 않고 있는데, 지역적으로 연관 관계가 없는 가정동 일부를 서구을로 조정한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 결사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현행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선거구 인구 하한선은 13만6565명이고 상한선은 27만3129명이다. 인천에선 중구·동구·강화군·옹진군, 서구갑, 남동을 선거구가 상한선을 초과해 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서구갑은 서구갑은 청라1·2·3동과 가정1·2·3동, 신현원창동, 석남1·2·3동, 가좌1·2·3·4동이 포함되는데, 인구수가 29만6329명에 달해 상한선을 초과한다. 때문에 24만7088명인 서구을로 서구갑 일부 동을 조정해야할 가능성이 높다.

선거구 조정의 경우 독립기구인 선거구 획정위원회가 결정하지만, 그동안 특정 정당이나 정치인의 이해 관계에 따라 선거구가 조정된다는 비판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