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천시, '교통-환경국장' 허수아비?...2급 조정관 신설
[단독] 인천시, '교통-환경국장' 허수아비?...2급 조정관 신설
  • 김갑봉 기자
  • 승인 2020.02.17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2개 국장 위에 '교통환경조정관' 신설... 공직 내부 ‘옥상옥’ 우려

[인천투데이 김갑봉 기자] 인천시가 원도심 균형발전과 수도권매립지 해결을 위한 2급 상당의 교통환경조정관을 설치키로 했다.

인천시청
인천시청

 

시가 원도심재생 활성화를 위해 정무부시장 직제에 있는 도시재생건설국, 도시균형계획국, 주택녹지국의 업무를 지원하고 조정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ask force, TF) 성격의 원도심재생조정관을 둔 것과 같은 이치로 풀이된다.

원도심재생조정관은 부시장 직제에 있다면 교통환경조정관은 시장 직제에 편성될 전망이다. 박남춘 시장이 직접 현안사업을 챙기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교통환경조정관은 시의 핵심 현안 사업 중 교통과 환경 분야 현안 사업을 조정하는 역할을 맡을 전망이다.

시 교통국 핵심사업은 버스노선 조정과 광역철도망 구축, 트램 설치 등이다. 시는 광역철도망 구축과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내년 상반기 고시 예정인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021~2030년)에 7개 노선을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7개는 ▲제2공항철도 ▲제2경인선 ▲서울2호선 청라국제도시 연장 ▲서울5호선 검단‧김포 연장 ▲인천2호선 고양 연장 ▲인천2호선 신안산선 연장 ▲수인선 인천신항 인입선 등이다

환경국이 풀어야 할 각종 사업들은 시가 가장 골치아파 하는 현안들로 가득 하다. 수도권매립지 종료와 자체 대체매립지 조성 문제, 노후 소각장 현대화와 소각장 균형배치 문제, 자원순환 등 하나 같이 공적인 갈등 국면을 노정하고 있는 사업들이다.

박남춘 시장은 올해 7월 임기 전환점에 들어서는 만큼, 시민 편의와 직결한 교통과 환경 분야 주요 현안사업에서 전문성과 정무적 대응력을 갖춘 인사를 선임해 성과를 내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교통환경조정관은 개방형 직위로 시는 내달 9일 임용할 예정이다. 시 교통, 환경분야에서 국장을 지내다 얼마전 퇴직한 A인사가 사실상 내정된 상태다. 현재 선임에 대비해 교통환경조정관 사무실도 꾸려 놨다.

이렇듯 시가 전문성과 정무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조정관을 임용하겠다고 했지만, 공직내부에선 이미 국장이 있는 상황에서 국장위에 조정관을 두는 것은 ‘옥상옥’ 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대해 시 관계자는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도 업무의 조정과 집중을 통한 효율성 확보와 원활한 업무 추진을 위해 비슷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며 “교통환경조정관은 특정 현안 사업에 대한 독립사업단으로 결재권까지 부여할 것이기에 ‘옥상옥’은 아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