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지 수거 중단 우려···인천시 “철저히 대비 중”
폐지 수거 중단 우려···인천시 “철저히 대비 중”
  • 장호영 기자
  • 승인 2020.02.13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ㆍ구와 상황반 구성해 일일 보고
수거 중단 시 공공수거 등으로 대응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폐지 가격 하락으로 폐기물 수거업체가 서울 일부 지역의 폐지 수거를 거부한 사실이 알려져, 인천에서도 폐지 수거 중단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인천시와 군ㆍ구는 수거 중단에 대비해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동주택에서 쓰레기 분리 수거를 하고 있다.(출처 아이클릭아트)
공동주택에서 쓰레기 분리수거를 하고 모습.(출처ㆍ아이클릭아트)

13일 환경부와 인천시 등에 확인해보니, 서울지역 아파트 60%의 재활용쓰레기를 수거하는 ‘공동주택 재활용 가능 자원 수집 운반협회’는 제지사의 재활용 종이류 반입 거부로 유통이 불가능하다며 폐지 수거 거부 의사를 2월 3일 밝혔다.

중국이 2017년 9월부터 환경오염을 이유로 폐골판지 등 재활용쓰레기 수입을 전면 중단하면서 국내 폐지 가격이 급락했다. 2017년 9월까지만 해도 1㎏당 147원에 거래되던 폐지가 지난해 12월 62원까지 떨어졌으며, 조만간 30~40원까지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낮은 가격뿐 아니라, 분류가 제대로 안 돼 오염된 채 배출되는 것도 문제다. 폐지를 활용해 골판지를 생산하는 제지업계에선 이물질이 붙은 채 수거된 폐지는 사용할 수 없어, 국내 폐지가 아닌 해외 수입 폐지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폐지 수거 중단 우려에 환경부는 지난 6일 지방자치단체들과 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선 국내 제지업체가 일정 비율의 폐지를 회수해 사용하게 하는 정책 추진 등,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대책회의 후 인천시도 폐지 수거 중단에 대비하고 있다. 각 군ㆍ구가 관할지역 모든 공동주택에 ‘이물질과 제대로 분리 배출해 달라’는 등의 내용이 담긴 공문을 발송하게 하고, 상황반 구성과 공공수거 방안을 마련했다.

인천의 공동주택은 폐기물 수거업체와 개별 계약을 맺어 폐지를 수거하고 있으며, 일반주택은 군ㆍ구의 재활용쓰레기 수거ㆍ운반 대행업체가 수거(공공수거) 중이다. 이에 시와 군ㆍ구는 공동주택 폐지 수거 중단 상황이 발생할 경우, 재활용쓰레기 수거ㆍ운반 대행업체가 공동주택 폐지도 수거하게 할 방침을 세웠다.

시 자원순환과 관계자는 “아직 인천에서 수거 중단 움직임은 없다. 상황에 대비해 각 군ㆍ구에 폐지를 쌓아놓을 야적지를 준비하고 상황반을 구성해 오후 4시 일일 상황 보고를 받고 있다”며 “아파트 폐지 수거 비용을 올리는 등, 향후 대책 마련도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