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부품 수급 불안정, 한국지엠 부평1공장 이틀 휴업
‘코로나19’ 부품 수급 불안정, 한국지엠 부평1공장 이틀 휴업
  • 장호영 기자
  • 승인 2020.02.13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ㆍ18일 예정, 중국산 트레일블레이저 부품 원인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한국지엠 부평1공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이틀 간 휴업에 들어간다.

한국지엠 부평공장 정문.
한국지엠 부평공장 정문.

한국지엠 등에 따르면, 신차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레일블레이저와 트랙스 일부 생산라인을 운영 중인 부평1공장이 오는 17일과 18일 휴업을 실시한다.

코로나19 여파로 중국에서 생산되는 트레일블레이저 사용 부품 일부 조달에 어려움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중국의 부품 생산공장은 재가동됐지만, 물류가 도착하는 시간 등을 고려한 조치이다.

한편,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춘제(중국 설날) 연휴를 17일로 늘렸고 중국 기업들은 기업활동을 중단했다.

지난 10일 중국 정부의 허가로 기업 활동은 재개됐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지방정부의 지침과 현지 상황 때문에 공장 가동과 운송 등이 아직 원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