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신종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지원
인천시, ‘신종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지원
  • 최종일 기자
  • 승인 2020.02.06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체당 3000만원 대출 보증

[인천투데이 최종일 기자] 인천시와 인천신용보증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특별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인천신용보증재단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긴급 특별경영자원지금을 지원한다. (사진제공ㆍ인천신용보증재단) 
인천신용보증재단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긴급 특별경영자원지금을 지원한다. (사진제공ㆍ인천신용보증재단) 

업종에 제한을 두지 않고 지원한다. 다만,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음식업ㆍ숙박업ㆍ도소매업 소상공인을 우선 지원한다.

업체당 최대 3000만 원을 연리 1%대로 대출할 수 있게 지원하는데, 시가 이자 차액 1.5%를 보전해준다. 보증 지원 대상은 신용등급이 낮은(6~10등급) 피해 소상공인이다.

신청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금융기관을 직접 방문하면 된다. 금융기관은 국민은행ㆍ농협은행ㆍ신한은행ㆍ우리은행ㆍ하나은행이다.

자세한 내용은 인천신용보증재단 홈페이지(www.icsinbo.or.kr) 또는 전화(1577-3790) 문의, 가까운 은행 방문으로 안내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