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복지사업 통합 컨트롤타워 구축
강화군, 복지사업 통합 컨트롤타워 구축
  • 이보렴 기자
  • 승인 2020.02.05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읍·면사무소 찾아가는 복지서비스 연계

[인천투데이 이보렴 기자] 강화군이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하기 위한 업무협력을 강화한다.

강화군청 전경 (사진제공ㆍ강화군)
강화군청 전경 (사진제공ㆍ강화군)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목표로 ‘복지사업 통합 컨트롤타워’를 구축했다고 5일 밝혔다.

통합 컨트롤 타워는 각 부서가 협력해 위기가구를 파악하고, 읍·면 사무소의 찾아가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능을 하게 된다. 주요 세부사업으로는 SOS 위기지원 기동대를 운영해 학대, 방임, 폭력 등 문제가 있는 위기가구를 발굴하는 것부터 사후관리까지 지원한다.

총괄부서는 강화군 복지정책과 희망복지지원팀이며, 이 밖에 복지사업 관련 부서들이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참여한다. 또 복지 담당이 아니더라도 자원 지원 등 참여하게 된다.

군 복지정책과 관계자는 “읍·면사무소 찾아가는 복지서비스와 연계해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즉시 제공하는 게 목표”라며 “공적 지원에 시간이 걸린다면 민간자원과 연계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