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천문화재단, 인천시와 협의 없는 독단인사 ‘파문’
[단독] 인천문화재단, 인천시와 협의 없는 독단인사 ‘파문’
  • 이보렴 기자
  • 승인 2020.01.23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아트플랫폼, 트라이보울 인사 일방 진행
인천시 “사전협의하지 않은 명백한 협약위반”

[인천투데이 이보렴 기자] 인천문화재단이 조직개편을 인천시와 사전 협의를 벌여야 하는 규정을 어긴채 독단으로 인천아트플랫폼과 트라이보울 인사를 감행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인천문화재단
인천문화재단

인천문화재단이 인천아트플랫폼과 트라이보울 인사 임명과정에서 시와 사전협의를 해야 하는 민간위탁 협약규정이 있다. 직원이 자주 바뀌거나 사업 수행 할 수 없는 인사가 채용 될 경우 원활한 사업 수행이 곤란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문화재단은 이 규정을 무시한채 독단 인사를 벌인 셈이어서 향후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시는 지난 22일 인천문화재단 보직자 인사발령 직후 문제를 파악하고 강하게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문화콘텐츠과 관계자는 “인천아트플랫폼과 트라이보울은 시가 인천문화재단과 위탁계약을 맺어 운영하는 곳”이라며 “시와의 협약서를 보면 인천문화재단은 인천아트플랫폼과 트라이보울 인사 전보 시 시와 사전협의를 진행해야 하는데 문화재단이 이를 어겼다”고 주장했다.

또 “겸임이나 관장 채용절차 일정 문제 등 어떤 것도 사전 협의가 없었다”며 "항의를 접 한 뒤 재단은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인천문화재단은 인천시와 위탁계약을 맺고 인천아트플랫폼과 트라이보울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22일 인천문화재단 조직개편안을 보면, 인천아트플랫폼 관장에 이현식 씨가 임명됐으며, 한국근대문학관장을 겸임하고 있다. 또 트라이보울 팀장에는 우상훈 씨가 임명됐다.

인천문화재단은 지난 22일 인천아트플랫폼 중장기 발전방안 연구용역을 완료되는 5월 말까지는 인천아트플랫폼 관장 채용절차를 진행하지 않고 내부에서 겸임 발령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