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배다리마을, 합의안대로 주민주도 방안 기대”
인천시, “배다리마을, 합의안대로 주민주도 방안 기대”
  • 이보렴 기자
  • 승인 2020.01.21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금창동 주민 50여명 참여 주민협의회 발족
인천시 “합의안대로 주민주도 상부부지 활용방안 기대"

[인천투데이 이보렴 기자] 지난 20일 동구 금창동 주민 50여 명이 주민협의회를 발족한 가운데, 인천시는 “합의안대로 주민 주도 지상부지 활용방안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인천시는 2019년 8월 21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구 송현동~중구 신흥동 연결도로 문제 해결을 위한 제7차 민관협의회’를 개최해 배다리 지하차도(3구간) 공사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합의를 이끌어냈다고 밝혔다.(사진제공ㆍ인천시)
인천시는 2019년 8월 21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구 송현동~중구 신흥동 연결도로 문제 해결을 위한 제7차 민관협의회’를 개최해 배다리 지하차도(3구간) 공사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합의를 이끌어냈다고 밝혔다.(사진제공ㆍ인천시)

 지난 20일 동구 금창동 주민 50여 명이 모여 ‘배다리 관통도로 공사와 시설 운영 감시 및 지상부지 활용 방안 마련을 위한 주민협의회(준)’를 발족했다. 이들은 기존 민관협의체는 합의안 내용과 같은 ‘주민 주도’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동구는 이 상황에 대해 “현재 만들어진 민관협의체도 협약 내용대로 주민 주도로 만들어진 게 맞으며, 다만 주민협의회 의견도 대표성을 지닌다면 수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상황에 대해 이종우 시 시민정책담당관은 21일 “현재 동구 금창동과 배다리 마을 상황은 배다리 3구간 지하도로 상부부지 활용 방안을 도출하기 위한 과정일 수 있다”면서도 “시는 당초 협약한 내용과 같이 주민 주도로 상부부지 활용방안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동구 금창동과 배다리 지역은 동수 송현동~중구 신흥동 연결도로 중 3구간 도로가 지나는 곳이다. 이 도로 건설 공사 과정에서 주민들은 도로가 역사·문화적 가치가 있는 원도심을 지나면 동구와 배다리 마을을 절단내고 교통혼잡과 주민 피해를 가중할 것이라며 도로 건설을 반대했다. 주민 반대 때문에 도로 건설은 8년 동안 미뤄졌다.

이후 시는 2019년 8월 21일 배다리 지하도로 공사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합의를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당시에는 ▲주민주도 지상부지 활용방안 모색 ▲3구간 도로 지하 건설 추진 ▲제한속도 50km/h 이하로 설계 등이 합의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