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병원, 수도권 최대 규모 ‘고압산소치료센터’ 가동
인하대병원, 수도권 최대 규모 ‘고압산소치료센터’ 가동
  • 김현철 기자
  • 승인 2020.01.2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인용 기기 추가 도입
수도권 최초 24시간 동시 가동

[인천투데이 김현철 기자] 인하대병원이 다인용 고압산소치료기를 갖추고 수도권 최대 규모 고압산소치료센터를 운영한다.

인하대병원은 21일 “10인용 고압산소치료기를 도입하고 보건복지부 승인을 받아 지난 10일부터 가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기존에 보유했던 1인용 고압산소치료기와 새로 들인 다인용 의료기를 24시간 동시 운영하는 수도권 유일 병원이 됐다.

고압산소치료는 챔버 안에 대기압(해수면 기준 일반적인 호흡 환경)보다 2~3배가량 높은 고압산소를 주입해 기압이 올라간 상태에서 1~2시간 호흡하는 치료 방법이다.

다량의 산소를 체내 혈액 속에 녹아들게 해 몸 곳곳에 산소를 공급하고, 저산소증으로 나타난 여러 질환 증상을 개선해주는 효과가 있다. 중증 일산화탄소 중독환자에게 꼭 필요한 처치라는 게 의료계의 설명이다.

최근에는 급성 일산화탄소중독뿐만 아니라 당뇨병성 상처와 방사선치료에 의한 골조직 손상과 혈뇨성 방광염, 잠수 질환, 돌발성 난청 등 다양한 분야로 치료 영역이 확대되고 있다.

헌데, 다인용 고압산소치료기는 1대당 10억 원을 상회하는 고가 의료기기에 전문 의료진 배치가 필수적이다 보니 상급종합병원이나 권역응급의료센터에서도 쉽게 도입에 나서지 못하는 상황이다.

인하대병원은 이 같은 어려움에도 다인용 고압산소치료기 도입을 더 이상 늦출 수 없다고 판단해 기기를 도입했다. 예산 문제를 떠나 권역응급의료센터의 기능 강화와 인천지역 대표병원으로 지역사회 공헌, 대형 재난 대비를 위한 투자에 초첨을 맞췄다는 평가다.

다인용 고압산소치료기는 지난 2018년 12월 고등학생 3명이 안타깝게 숨진 강릉 펜션 유독가스 질식 사고 이후 필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사고 당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된 학생 10명은 고압산소치료기를 갖춘 병원이 부족한 탓에 3차례 이송 끝에 치료를 시작해야 했다.

백진휘 인하대병원 고압산소치료센터장은 “센터의 이상적 모델을 응급환자와 비응급환자 모두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치료할 수 있게 의료진 동반 입실이 가능한 다인용 치료기와 감염 고위험 환자 격리 치료가 가능한 1인용 치료기를 동시에 갖추는 형태”라며 “인하대 명원은 낮은 수가로 인한 적자에도 2016년 1인용 치료기를 도입한 뒤 인천시민뿐만 아니라 서울, 경기 등 수도권 내 여러 환자를 돌본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이 있어 안정적 센터운영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인하대병원이 다인용 고압산소치료기를 설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