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봉수대길 안동포사거리 지하차도 착공
인천 봉수대길 안동포사거리 지하차도 착공
  • 최종일 기자
  • 승인 2020.01.17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4월 완공 예정

[인천투데이 최종일 기자] 인천 서구 봉수대길 안동포사거리 지하차도 건설공사가 시작됐다. 이를 알리는 착공식이 17일, 박남춘 인천시장과 신동근 국회의원, 검단지역 입주기업과 지역주민 등 150명가량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시는 교통이 매운 혼잡한 안동포사거리에 왕복 4차선 지하차도(길이 840m)를 포함해 왕복 8차선 도로를 건설한다. 사업비 431억 원을 투입해 2023년 4월 완공할 예정이다. 공사가 완료되면 봉수대로 평균 통행속도가 21.4km/h에서 59.5km/h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속도로 서비스 수준도 ‘E’에서 ‘A’로 향상돼 검단지역 교통 불편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안동포사거리는 검단ㆍ강화를 통행하는 차량과 검단산업단지 물류수송 차량이 뒤섞인다. 출퇴근 시간대뿐만 아니라 평상시에도 교통이 혼잡하다. 산업단지 입주기업 물류비용도 증가하는 추세다.

박남춘 시장은 “공사로 인한 교통 혼잡과 소음 등 주민불편이 예상되니 주민들과 운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이해를 부탁한다”라며 “앞으로 검단지역 교통 불편을 해소하고 물류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검단지역은 검단신도시를 비롯한 각종 개발 사업, 산업단지 입지로 물류시설이 건설되고 있다. 통행차량이 많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시는 9852억 원을 투입해 검단지역 도로개설 사업 14개를 2023년까지 완료할 목표로 공사를 추진한다. 검단 산업단지와 검단IC를 연결하는 도로는 내년 상반기에 조기 개통할 예정이다.

위치도. (사진제공ㆍ인천시)
봉수대길 안동포사거리 지하차도 위치도. (제공ㆍ인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