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우섭 미추홀구을 예비후보, “새로운 녹지공간 조성하겠다”
박우섭 미추홀구을 예비후보, “새로운 녹지공간 조성하겠다”
  • 이보렴 기자
  • 승인 2020.01.17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인공원과 수인선 도시숲길 연결해 녹지공간 조성
“교통약자 위해 공원 내 단절구간 육교 설치할 것”

[인천투데이 이보렴 기자] 박우섭 더불어민주당 미추홀구을 예비후보가 녹지공간을 조성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박우섭 예비후보 SNS 라이브 방송 화면 갈무리 사진 (사진제공 박우섭 선거사무소)
박우섭 예비후보 SNS 라이브 방송 화면 갈무리 사진 (사진제공 박우섭 선거사무소)

박 예비후보는 지난 16일 SNS 라이브 방송 ‘박우섭과 함게 두시의 파란’에서 주인공원과 조성 예정인 수인선 도시 숲길을 연결한 녹지공간을 만들겠다고 언급했다.

박 예비후보는 인천의 1인당 녹지면적은 6.6㎡로 부산 7.1㎡, 서울 14.5㎡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며, 특히 미추홀구 1인당 녹지면적은 2.95㎡로 매우 열악한 환경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지역 내 부족한 녹지공간 확보를 위해 제물포역에서 시작하는 1.4km 주인공원과 숭의역~인하대역으로 이어지는 수인선 도시 숲길을 연결해 약 3km에 이르는 녹지축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또 노인과 아이 등 교통약자 보호를 위해 공원 내 단절 구간에 보행 육교를 설치하겠다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는 “2018년 국내 노인 교통사고 3만8647건 중 차대 사람 사고가 1만1720건이며, 지난해 보행자 사망신고 60% 이상이 노인으로 나타났다”며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 안전한 통행로를 확보하기 위해 보행 육교를 조성하겠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원도심인 미추홀구에 녹지축이 조성되면 주거환경 개선과 미세먼지 저감, 열섬현상 해소 등 도심 속 천연 공기청정 지역이 조성될 것이며, 숭의·용현동 주민들에게 유용한 휴식공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