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수돗물특위 결국 ‘흐지부지’ ··· 개선 요구만
인천시의회 수돗물특위 결국 ‘흐지부지’ ··· 개선 요구만
  • 장호영 기자
  • 승인 2020.01.14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위, “책임소재 수사 중이라 재발방지 활동에 중점”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지난해 5월부터 3개월 넘게 이어진 ‘인천 수돗물 적수(붉은 물) 사태’와 관련, 인천시와 시상수도사업본부에 책임을 묻겠다며 구성한 시의회 특별위원회가 이렇다 할 실적 없이 활동을 마감했다.

지난해 8월 13일 열린 인천시의회 수돗물 적수 사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의 모습.(인천투데이 자료사진)
2019년 8월 13일 열린 인천시의회 수돗물 적수 사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모습.(자료사진)

시의회는 지난해 6월 28일 구성한 ‘인천 수돗물 적수 사고 관련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이하 수돗물 특위)’가 활동을 마치고 최근 결과보고서를 냈다고 14일 밝혔다.

특위는 다음 달 초에 열리는 임시회 본회의에 이 결과보고서를 상정할 예정이다. 특위는 “잘잘못을 가리기보다 수돗물 공급ㆍ관리를 위해 필요한 사항과 체계적으로 잘 운영되고 있는지 여부를 진단하고 개선하기 위해 활동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특위 활동은 애초 책임을 묻겠다는 취지는 온 데 간 데 없고, 시와 시상수도사업본부에 요구사항 10가지를 전달하는 것에 그쳤다.

특위는 ▲수계별 현황 파악과 단수ㆍ적수 사고 대책 점검과 훈련 실시 ▲상황별 상수도 단수와 수계전환 대응, 탁도계 조작방법 메뉴얼화 ▲무정전 비상발전과 우회배관 설치 등 사전 대처방안 검토 ▲상수도사업본부 자체 점검과 교육 등 관리 강화 ▲인천 전 지역 상수도 관망 진단과 상수도관 세척 계획 수립 ▲전문인력 확보와 상수도사업본부장 시 인사위원 위촉 ▲정수탱크에 탁도계와 CCTV 설치 ▲모든 학교 급식실에 정수필터 설치 ▲미추홀콜센터와 사전 협의ㆍ통보할 수 있는 체계 구축 ▲매월 정수장 탁도 검사 결과 공개와 자체 강화한 수질기준 마련 등을 요구했다.

특위는 발족 이후 느슨한 활동으로 비판을 받았다. 시민들이 바라는 철저한 진상 조사와 책임을 엄중하게 묻는 활동이 될 것인지, 우려도 따랐다. 이러한 비판과 우려를 의식해서인지, 특위는 활동 기한을 3개월 연장했다. 하지만 기한만 연장했을 뿐 회의를 한 번도 열지 않았고 결과보고서 채택에 앞서 간담회만 진행했다.

김진규(민주당, 서구1) 특위 위원장은 “책임을 묻는 부분은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진행 중이라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에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한 요구사항을 마련하는 데 중점을 두고 활동해 결과를 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