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연안항 취약시설 정비 나선다
인천항만공사, 연안항 취약시설 정비 나선다
  • 최종일 기자
  • 승인 2020.01.14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사고ㆍ시설물 파손 대비

[인천투데이 최종일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연안항 재난ㆍ안전 취약시설 정비계획을 수립한다고 14일 밝혔다. 항만 이용자들의 안전과 불편사항을 개선하고자 함이다.

연안항은 부두 높이가 상대적으로 낮아 대조기가 되면 침수피해가 우려된다. 대조기는 조수간만의 차가 심해 밀물이 가장 높을 때다.

인천항 연안부두 일원.
인천항 연안부두 일원.

인천항만공사는 해양 정보를 토대로 예방활동ㆍ안전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안전사고 발생과 시설물 파손을 사전에 대비하고자 근본적 해결방안 마련에 나선 것이다.

정비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과제는 ▲기초자료ㆍ현지조사 ▲항만 이용자 설문조사 ▲수심ㆍ지형 측량 ▲지반 조사 ▲기본설계 등으로, 7개월간 수행한다.

신용범 인천항만공사 건설부문 부사장은 “연안항 재난ㆍ취약시설을 정비해 이용자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하게 할 것”이라며 “안전 취약시설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