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 ‘채용 부적정’ ‘운영소홀’ 등 73건 감사 적발
인천 동구, ‘채용 부적정’ ‘운영소홀’ 등 73건 감사 적발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1.14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구청소년수련관 '운영 소홀'로 주의·개선 조치
환급 등 3억3200만 원 재정조치 ··· 8명 훈계 처분
행정처분 72건 中 시정 38건, 주의 31건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인천시가 동구(구청장 허인환)를 대상으로 감사를 실시한 결과 '채용 부적정' 등 73건이 적발됐다고 밝혔다.

인천시 감사관실은 2016년 5월부터 3년동안의 동구의 업무 감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73건이 적발됐다고 밝혔다. 시는 지적사항 73건 중 38건에 시정조치를, 31건에 주의조치를 내렸다. 신분상조치로는 인사복무분야 2명, 환경청소분야 3명, 보건위생분야 3명에게 훈계조치가 내려졌으며, 2억 6400만 원을 환급·감액 조치하는 등 총 3억3200만 원의 재정조치가 취해졌다.

특히 시는 동구 청소년수련관이 여성가족부의 청소년수련시설 관리·운영 지침을 따르지 않고 직영과 민간위탁이 혼합된 부적정한 형태로 운영한 점 등을 두고는 주의·개선 조치를 내렸다.

시는 동구가 청소년수련관 위탁업체 심사 과정에서 정부 지침을 따르지 않고 심사에 반영할 수 없는 항목을 심사기준으로 정하고, 정량 평가가 아닌 정성 평가로 평가위원들이 임의로 점수를 부여했다며 구에 “사업 운영 현황과 관련법령 등을 명확히 숙지하라”고 조치했다. 이에 동구 여성정책과 청소년지원팀 관계자는 “앞으로 주의해서 업무 처리하겠다”라고 밝혔다.

시는 동구가 공무직 한 명과 시간선택제임기제공무원 한 명을 채용하는 과정에 대해서도 주의처분을 내렸다. 시는 동구가 채용과정에서 면접자와 심사자가 상당기간 동일부서에서 근무하는 등 상호간 직무관련이 있음에도 심사위원을 교체하지 않는 등 부적정한 과정을 통해 채용했다며 주의조치를 내렸다.

또한 인천시는 동구가 명예퇴직한 6급 공무원 자리에 결원이 발생하자, 7급 공무원 한 명을 일반승진이 아닌 근속승진으로 의결한 건을 두고 인사의 공정성, 원칙성을 훼손시켰다며 주의조치를 내렸다.

이 밖에도 동구는 위법건축물에 부과된 과태료 119만4380원을 누락한 건과 식품위생법 위반 종사자를 적발하고도 과태료를 미적용하거나 정확한 원인없이 과태료를 감경한 건 등 31건에 대해서도 주의 요구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