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해경청 서특단장 윤태연 총경 취임
중부해경청 서특단장 윤태연 총경 취임
  • 최종일 기자
  • 승인 2020.01.13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중국어선 단속 전문가

[인천투데이 최종일 기자]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은 제4대 단장으로 윤태연(51) 총경이 취임했다고 13일 밝혔다. 윤 서특단장은 해양경찰 내에서도 손꼽히는 중국어선 단속 분야 최고 전문가다. 

13일 제4대 서특단장으로 윤태연 총경이 취임했다.

윤 단장은 해양경찰 특공대장 2년을 시작으로 해양경찰청 대테러계장 3년ㆍ해양경찰청 경비계장 2년ㆍ해양경찰청과 서해지방해양경찰청 상황센터장 2년 등 10년간 경력을 쌓았다.

2008년 특공대장 재직 시 불법 중국어선 단속과정에서 순직한 故 박경조 경위 사건을 계기로 창설된 ‘해상 특수기동대’ 초대 대장을 역임했다. 2014년 경비계장으로 근무할 땐 중국어선에 강력히 대응하기 위해 해경 최초로 ‘중국어선 단속전담 기동전단’을 기획했다.

2016년에는 서해지방해양경찰청에서 기동전 단장을 맡았다. 현장에서 중국어선 단속을 직접 지휘했다. 또, 2016년 해양경찰청 상황센터장으로 근무하던 중 중국어선을 대상으로 최초로 공용화기를 사용해 총괄 지휘했다. 대대적 소탕 작전을 펼쳐 대응했다.

윤 단장은 “지난 10년간 불법 중국어선에 대응하며 노하우를 쌓았다. 경력을 바탕으로 서해5도 주민들의 생계를 위협하는 중국어선을 강력하게 단속하겠다"고 취임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