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병원 간호사 탈의실은 지하주차장과 해부실습실?
길병원 간호사 탈의실은 지하주차장과 해부실습실?
  • 장호영 기자
  • 승인 2020.01.1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안전하지 않은 공간, 탈의실 전반적으로 개선해야”
병원 “탈의실 이전 위한 임시 거처일 뿐, 개선 공간 마련 중”

[인천투데이 장호영 기자] “늦은 시간에 탈의실 가는 게 너무 무서워요.” “너무 춥고 짐짝 취급받는 거 같아요.” “개미지옥으로 들어가는 거 같아요.”

인천 남동구 구월동 소재 가천대길병원 간호사들이 이용 중인 탈의실에 관한 하소연이다. 길병원은 간호사들의 탈의실을 최근 다른 공간으로 이전했다. 그런데 탈의실을 이전 한 곳은 지하주차장과 시체 해부실습실로 사용 중이던 공간이라 간호사들의 불만이 폭발하고 있다.

전국보건의료노조 가천대길병원지부가 노조 소식지를 통해 공개한 이전한 간호사 탈의실의 모습들.(제공 보건의료노조 가천대길병원지부)
전국보건의료노조 가천대길병원지부가 노조 소식지를 통해 공개한 이전한 간호사 탈의실의 모습들.(제공 보건의료노조 가천대길병원지부)

11일 전국보건의료노조 가천대길병원지부(지부장 강수진)에 따르면, 길병원은 지난 6일부터 간호사들의 탈의실을 한 건물 지하3층 주차장의 엘리베이터 앞 일부 공간과 3년 전까지 해부실습실로 사용되던 공간으로 이전했다.

노조는 “노사협의회와 산업안전보건위원회에서 검진센터 7층에 위치한 직원 탈의실은 안전과 개인 사생활 침해 문제로 개선이 필요하다고 꾸준히 제기해왔다”며 “그때마다 병원은 탈의실 개선을 위해 공간조정위원회에서 논의 중이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어 “병원이 개선된 장소라고 제공한 곳이 지하주차장 엘리베이터 앞 공간과 해부실습실로 운영하던 공간”이라며 “병원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24시간 쉬지 않고 돌아가며 일하는데, 자정이 넘은 시간에 으슥한 지하주차장과 해부실습실로 운영하던 곳을 가야하니 어떻게 탈의실을 안전한 장소로 인식할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이전된 탈의실은 ▲하나 뿐인 비상구 절반 이상을 캐비넷으로 막아 놓고 닭장 같은 구조로 폐소공포증을 유발하는 공간 ▲남녀노소 누구나 출입이 가능한 공간 ▲밖에서도 손만 뻗으면 내부 촬영이 가능한 공간이라며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간호사 탈의실 뿐 아니라 직원 탈의실도 천장이 천막으로 덮여있거나 바닥이 썩고 보일러실 내부와 병실을 임시로 탈의실로 사용하는 등 문제가 많다며 탈의실에 대한 전반적인 개선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길병원 관계자는 “탈의실을 개선하기 위해 간호사들의 의견을 모아 가까운 장소에 임시 거처를 마련한 것”이라며 “개선된 공간을 마련하고 있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