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 살릴 시간 1년 ··· 지구 가열 멈춰라”
“인류 살릴 시간 1년 ··· 지구 가열 멈춰라”
  • 조연주 기자
  • 승인 2020.01.10 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위기 인천비상행동’ 다음달 출범
시에 탄소 배출 금지 정책 요구 예정

[인천투데이 조연주 기자]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알리고 환경정책 변화를 요구하는 모임인 ‘기후위기 인천비상행동(가칭)’이 출범한다.

다음 달 정식 출범을 앞두고 있는 인천비상행동은 인천에너지전환네트워크가 지난해 11월 제안해 결성됐다. 현재는 일부 시민단체가 준비위원회를 꾸리고 단체와 개인을 추가 모집하고 있다.

인천비상행동은 출범 후 인천시와 10개 군ㆍ구가 기후위기를 선언할 것과 정부와 시가 2035년까지 온실가스 배출 제로 계획을 수립ㆍ이행할 것을 요구할 예정이다. 3월 14일 열리는 국내 기후위기 비상행동에도 함께할 예정이다.

2018년 10월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제48차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총회에서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10년 안에 반으로 줄어야한다’는 내용의 ‘1.5도 특별보고서’가 발표됐다. 인천비상행동은 “지구 가열(=지구 온난화) 현상을 제한할 수 있는 탄소 배출 총량이 345기가(G)톤밖에 남지 않았다. 지금처럼 탄소를 배출한다면 8년 2개월 뒤 탄소 배출 총량을 채우게 된다”라며 “지금은 이미 산업화 이전 시대 평균기온에서 1.1도가량 높아졌다. 평균기온이 1.5도를 넘어 2도가 되면 지구 스스로 온도를 높이는 ‘핫하우스(hot house)’ 상태에 진입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핫하우스란 산업화 시대 이전보다 평균기온이 5도 이상 높아져 극지방 얼음이 거의 다 녹아 해수면이 10m에서 60m까지 상승하는 현상을 말한다. 

호주 산불이 6개월째 꺼지지 않고 있고 지난 7일 제주도 기온이 23.6도까지 올라가는 등, 지구 가열로 인한 이상기후 현상이 관측되고 있다. 인천비상행동은 올해 말까지를 지구와 인류를 살릴 수 있는 마지노선으로 보고 있다. 올해 말 예정된 제26회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 26) 런던회의에 ‘탄소 배출 제로’ 계획 보고서를 제출해야한다.

유엔기후변화협약 런던회의는 파리 기후변화협정 서명 당사국들이 온실가스 감축량을 정하는 자리라, 이후 기후변화 대응 핵심 회의로 평가받고 있다. 인천비상행동은 “올해는 인류 역사상 가장 중요한 1년이 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